본문 바로가기

도룡뇽

(2)
연못에서 짝짓기 중인 도롱뇽 집 뒤에 있는 연못에서 만난 도롱뇽입니다. 며칠 전에는 사진으로 담았는데. 오늘은 동영상으로 올립니다. 얼마 전에 사진으로 담고 며칠 지켜볼려고 했는데. 지난 며칠 날씨가 영하권으로 떨러지더니 모두 사라져버렸습니다. 짝짓기가 끝난 줄 알았더니 추워서 그랬나 봅니다. 비교적 포근한 어제 낮에 찾아보니 이렇게 다시 나왔더군요. 짝짓기 때만 이렇게 연못으로 몰려든다고 합니다. 평소에는 바위 밑이나 땅 속에서 살고요. 자세히 보니 아기공룡 둘리를 닮았습니다. 고개를 쑥 내밀고 돌고래 쑈를 흉내내기도 합니다. 자주 만나다 보니 친한 척 하는 건지...^^ 신기합니다. 그리고 귀엽습니다.^^
신기한 도롱뇽 짝짓기 모습 지난해 저를 수시로 놀라게 했던 도롱뇽 짝짓기하는 모습을 만났습니다. 집 주변에서 흔하게 만나다 보니 자칫 밟을 뻔 한 적이 한 두번이 아니었거든요. 물 속에 떠 있는 도룡뇽 알은 많이 봤기 때문에 당연히 물에서 주로 사는 줄 알았는데 땅 속이나 바위 밑에서 산다고 합니다. 경고 : 보기에 상당히 거북스러울 수 있기 때문에 임산부나 노약자, 비위가 약하신 분은 나가주시기 바랍니다. 펜션 뒤에 있는 무주 관광 안내센터 연못입니다. 연못 속에서 꿈틀거리는 녀석들이 보입니다. 뭘까요? 도롱뇽이었습니다. 도롱뇽 알입니다. 개구리 알은 보이지도 않는데. 도롱뇽은 엄청 부지런하군요. 보기에 민망 할 만큼 엄청난 녀석들이 엉겨 붙어 있습니다. 바로 짝짓기 중인 도롱뇽 군단입니다. 도롱뇽에게는 대단히 미안하지만. 너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