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돌산도펜션

(3)
돌산도 도보여행 / 신기마을-돌산대교 <끝> 2006년 8월의 돌산도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언덕에 바람' 바로 아래 바다에서 나홀로 해수욕을 즐겼습니다.빤스만 입고요...^^ 그래도 될 만큼 은밀하고, 깨끗한 바다입니다. 하늘, 바다, 질리도록 만나고 있습니다. 횡간도와 연결하는 연육교 공사가 한창입니다. 낚시꾼... 한가로움이 느껴지는 그림입니다. 신기마을입니다.여행하다보면 '신기'라는 지명을 참 많이 만납니다.아마 가장 많은 지명이 아닌가 합니다. 피문어잡이 통발입니다. 신기선착장. 여기서 배를 타면 금오도를 갈 수 있습니다.한려해상국립공원에 속하는 금오도는 옥녀봉이라는 근사한 산이 있다고 하네요.해수욕장이 있어 피서객들도 많이 찾는다고 합니다. 군내리의 돌산향교 걷기를 잠시 중단하고 샛길로 빠졌습니다.인근에 지인이 하는 황토방 펜션이 있어서..
돌산도 도보여행 / 작금마을-언덕에 바람 2006년 8월의 돌산도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돌산도하면 갓김치를 먼저 치지만, 맛은 고들빼기에 비할 바가 못되죠.입맛없는 여름철 쌉싸름한 고들빼기 김치 하나면 밥 한그릇 다 비웁니다.아마 해풍 맞고 자란 돌산도만의 맛이겠지요. 찻집인가 했더니만 전복요리 전문점이네요. 작금마을 등대 덩그라니 서 있는 빈 벽보판이 왠지 썰렁합니다. 바다는 한없이 넓기만 합니다. 바다 건너 어느 섬마을로 떠날 비료가 선창에 가득 쌓여 있습니다. 해무에 쌓인 금오도가 손에 잡힐 듯 가까이 보입니다. 작금마을 해변. 이름없는 해수욕장이지만 물은 더없이 깨끗합니다. 돌산도의 특징은 마을마다 특산물이 있습니다.산넘어 대율마을은 갓김치고, 작금마을은 낚시로 유명하다고 합니다. 한낮이지만 해무가 가득합니다. 바다 한가운데 등대. 가까..
돌산도 도보여행 / 대율-작금마을 2006년 8월의 돌산도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임포마을의 아침. 지난 밤 요란한 불빛은 다 어디로 간건지....향일암 주차장에 텐트를 치길 잘 했다는 생각입니다.간간히 불어오는 바람 덕에 아주 잘 잤습니다. 향일암에서는 더 이상의 길이 없습니다.다시, 대율마을에서 출발합니다.지난 봄 우연히 만난 멋진 카페 '바람의 언덕',반가운 느낌입니다. 대율마을은 밭농사도 많이 짓습니다.사진만 보면 어느 산골마을을 연상케합니다. 호기심을 유발하는 간판이군요.뭐 하는 집일까....초도라면 섬일테고, 횟집은 아니고.... 그래도 궁금합니다...^^ 대단한 오르막 길이 기다리고 있습니다.잠시 호흡을 가다듬고 올라갑니다. 작금재에서 내려다 본 대율마을 고갯마루가 보입니다. 힘들어 올라 온 고갯마루에서 만난 생맥주!!그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