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보여행

돌산도 도보여행 / 작금마을-언덕에 바람

by 눌산 2008. 4. 24.
728x90
반응형

2006년 8월의 돌산도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돌산도하면 갓김치를 먼저 치지만, 맛은 고들빼기에 비할 바가 못되죠.
입맛없는 여름철 쌉싸름한 고들빼기 김치 하나면 밥 한그릇 다 비웁니다.
아마 해풍 맞고 자란 돌산도만의 맛이겠지요.







찻집인가 했더니만 전복요리 전문점이네요.







작금마을 등대







덩그라니 서 있는 빈 벽보판이 왠지 썰렁합니다.







바다는 한없이 넓기만 합니다.







바다 건너 어느 섬마을로 떠날 비료가 선창에 가득 쌓여 있습니다.






해무에 쌓인 금오도가 손에 잡힐 듯 가까이 보입니다.







작금마을 해변. 이름없는 해수욕장이지만 물은 더없이 깨끗합니다.







돌산도의 특징은 마을마다 특산물이 있습니다.
산넘어 대율마을은 갓김치고, 작금마을은 낚시로 유명하다고 합니다.







한낮이지만 해무가 가득합니다.







바다 한가운데 등대.







가까이 있는 섬때문에 바다는 호수를 닮았습니다.







 '언덕에 바람'입니다.
그 이름에 잘 어울리는 찻집 겸 민박집이죠.



















'언덕에 바람' 황토방.
주인이 손수지은 흙집입니다.
흙과 돌, 물과 바람만으로 지은 집이네요.







주인장은 트럼펫을 연주합니다.
취미 수준인지 아니면... 잘은 모릅니다.
매월 마지막주 토요일 저녁 8시, 꼭 가보고 싶군요.













'언덕에 바람'에서 만난 바다.







'언덕에 바람'을 뒤로하고 꼭꼭 숨은 바다를 찾아 나섭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