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계2

섬진강 도보여행 / 데미샘에서 남해바다까지 130km -4 섬진강 유역 11개 시군 가 주관한 '섬진강 대탐사' 기록입니다. 2007년 7월 21일-28일 / 7박 8일 오수천. 하루를 마감하는 시간입니다. 잠시 여유를 부려봅니다. 구송정. 숲그늘이 좋습니다. 휴식은 늘 꿀 맛이지요. 장구목에서 만났던 정이남 할머니. 사진 몇장 보내드렸습니다. 오늘의 숙소인 순창 성동야영장에 도착했습니다. 샤워하고 빨래하고 밥 묵으러 갑시다! 복날이라고, 메뉴가 삼계탕이랍니다. 7박 8일 동안 매일 밤 여러 분들의 강의를 들었습니다. 김용택 시인도 오셨고요. 강의 내용은..... 맘에 안 듭니다. 순창 군수님.... 진안에서 남해바다까지 가는 동안 11개 시군을 지나갑니다. 그때 마다 숙소와 기타 편의를 제공해 주셨습니다. 송만규 화백님. 다음날 아침 송화백님 댁을 찾아봤으면 .. 2008. 4. 30.
섬진강 도보여행 / 데미샘에서 남해바다까지 130km -3 섬진강 유역 11개 시군 가 주관한 '섬진강 대탐사' 기록입니다. 2007년 7월 21일-28일 / 7박 8일 자~~ 오늘도 신나게 걸어봅시다!! 필봉 농악 전수관 앞에서 단체사진. 오늘 코스는 섬진강 6백리 중 가장 아름답다는 김용택 시인의 고향 진뫼(장산)마을에서 부터 시작합니다. 김용택 시인의 어머니가 살고 계시는 생가입니다. 곱게 핀 능소화가 어머니의 포근한 미소와 잘 어울립니다. 시인의 글에 자주 등장하는 진뫼마을 징검다립니다. 바로 옆에 콘크리트 다리가 놓여 있지만 누구라도 한번쯤 건너보고 싶어지죠... 아!! 세상에 이런 일이..... 시인이 2년 간 출퇴근을 했던 진뫼마을에서 천담분교 가는 길이 포장 공사 중입니다. 문명의 편리함은 시간을 단축 시킬 순 있지만 그만큼의 댓가도 따르는 법이지.. 2008. 4.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