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들꽃 트레킹

(3)
무주 적상산 복수초가 활짝피었습니다. 무주 적상산에 복수초가 활짝 피었습니다. 2009년 복수초를 처음 만난 건 지난 1월 22일이었습니다. 강원도에서였죠. 이제 무주 적상산 복수초도 꽃을 활짝 피웠습니다. 같은 하늘아래 사는 복수초지만 개화시기가 무려 50일 씩이나 차이가 납니다. 지난 3월 31일 춘설 내린 날 새순이 돋는 걸 확인했으니, 열흘 만에 꽃을 피운 셈입니다. 어제 올라가 보니 꽃을 활짝 피웠더군요. 산자락이 온통 황금빛 복수초 군락입니다. 혼자 보기에는 너무도 아까운 풍경이었습니다. 여태 남의 동네 복수초만 만나고 다녔는데, 동네 뒷산에서 만난 복수초는 남다르더군요. 초여름 날씨지만 적상산 복수초 군락은 해발 1천미터가 넘는 곳이라 겨울 분위기입니다. 그만큼 꽃도 다른 지역에 비해 꽃이 늦게 피지요. 산자락을 노랗게 물들린 ..
노루귀의 S라인 몸매 한번 보시죠 한줌 햇살이 아쉬운 지난 일요일 오후 노루귀를 만나러 갔습니다. 한낮에만 활짝 피웠다가 오후가 되면 꽃잎을 오무려 버리기 때문에 노루귀 촬영은 오전 시간이 좋습니다. 가는 허리가 얼마나 여린지 후~ 불면 그냥 쓰러질 것 갔습니다. 노루귀는 꽃이 지고 난 후 돋아 나는 이파리가 노루의 귀를 닮았다 하여 붙여진 이름입니다. 이 정도면 S라인이라고 할 수 있겠죠?^^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 였습니다. 그냥 한 두 개체 피지 않았을까 했는데. 여기저기 꽃을 피운 녀석들이 많습니다. 그동안 날씨가 포근했나 봅니다. 저 곳에도 어제 눈이 내렸을텐데. 아마도 입을 꼭 다물고 한 동안 침잠의 시간을 갖겠지요. 가녀린 허리를 가졌지만. 강해보이지 않나요? 추운 겨울을 이겨내고 피어난 모습이 당당해 보입니다. 지난해 같은 ..
복과 장수를 상징하는 꽃, 복수초를 만나다. 매년 이맘때면 찾아가는 골짜기가 있습니다. 저만의 비밀의 골짜기지요. 문을 열고 들어가면 황금빛 복수초가 기다립니다. 인적이 드문 골짜기라 산 아래 사시는 마을 어르신들이 궁금해하십니다. 저녀석이 여길 뭐하러 왔을까 싶은거죠. "꽃 보러 왔어요." "땅도 다 안 녹았는디 뭔 꽃이여." @#!$%^&&%$*&%$#@*& 별 미친 놈 다 있네... 하는 표정입니다.^^ 또 다시 그 골짜기에서 복수초를 만났습니다. 30년 전, 손 한번 제대로 잡아 보지 못하고 떠나 보낸 첫사랑을 만난 것 보다 더 반가운. 저 멀리 황금빛 복수초가 오매불망 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너무 심한가요? 팔불출이라 해도 좋습니다. 좋은 걸 어쩌라고요.^^ 멀리에서도 단박에 알아 볼 수 있을 만큼 황금빛 복수초는 유난히 빛이 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