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 반딧불2

[무주신문] 금강 마실길 1코스 금강천리 400km 구간중에 가장 아름다운 무주 금강마실길 1코스를 걷다! 부남면 도소마을에서 대문바위-벼룻길을 지나 무주읍 잠두마을까지 “무주하면, 산(山)이지“라고들 한다. 과거에는 산골, 오지의 인상이 강했다면 요즘은 덕유산 설경과 적상산의 단풍 등 내로라하는 명소들은 죄다 산에 있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무주에는 산만 있는 것이 아니다. 금강이 무주를 거쳐 흐른다는 사실을 모르는 외지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우리나라에서 한강·낙동강에 이어 3번 째로 긴 강인 금강이 무주를 지난다. 금강의 발원지는 무주와 이웃한 장수읍 수분리 신무산 자락에 위치한 뜬봉샘이다. 발원지에서 금강 하구둑까지 약 400km에 이르는 구간 중, 가장 아름다운 구간은 어디일까. 강을 따라 걷는 도보여행자 카페 회원인 차혜련.. 2018. 9. 12.
제3회 무주 반딧불 농특산물 대축제 무주에서 생산되는 농특산물을 한 곳에 모아 전시·판매하는 제3회 무주 반딧불 농특산물 대축제가 3일(금)부터 5일까지 무주읍 예체문화관 일원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대부분 산지로 이루어진 지역 특성상 고랭지에서 길러낸 농특산물들로 단일 규모로는 전국 최대 규모입니다. 무주의 농부들이 생산한 천마, 사과, 오미자, 고추, 호두, 버섯, 고구마, 마늘, 콩, 배추 등 신선하고 질 좋은 농특산물을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고 합니다. 농특산물 품평회도 함께 열리고 있습니다. 정직한 농부들이 생산한 안전한 먹거리를 한자리에서 만나 볼 수 있습니다. 무주군 귀농귀촌협의회 부스. 귀농 귀촌의 모든 것에 대한 상담을 하고 있습니다. 안성면 공동체에서 주관하는 축제장 라디오 부스. 5일까지 진행되는 '무주 마.. 2017. 11.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