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CNNgo가 ‘한국에서 가봐야 할 아름다운 50곳’에 선정한 남대천 섶다리

마을 주민들의 한바탕 잔치, 소이나루 축제와 섶다리 전통 회혼례(回婚禮)

2012년 미국의 24시간 뉴스 전문 방송 CNN의 지역소개 사이트인 CNNgo가 선정한 ‘한국에서 가봐야 할 아름다운 50곳(50 beautiful places to visit in Korea)'에 무주읍 남대천 섶다리가 선정되었다. 제주도 성산일출봉, 부산 광안대교, 설악산 신선대 공룡능선, 울릉도 해안도로, 지리산 천왕봉, 전남 담양 죽녹원 등 우리나라에서 내노라하는 대표 관광지와 함께 남대천 섶다리가 어깨를 나란히 했다는 점에서 대단히 영광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풍물패의 길놀이를 시작으로 서면마을 주민들의 소이나루 축제가 시작되었다.

섶다리는 현대의 철근 콘크리트 다리가 만들어지기 전, 옛 선인들이 강을 건너기 위한 목적으로 놓았던 가교(假橋)의 일종이다. 방식은 조금씩 다를 수 있지만 무주뿐만 아니라 전국의 강을 끼고 있는 마을 대부분은 이 섶다리를 놓았다. 통나무로 기둥을 삼고 그 위에 솔가지와 흙을 얹어 만드는 방식으로 세워지는 섶다리는 강물이 불면 떠나려가기 때문에 섶다리 만들기는 매면 되풀이되는 강마을들의 연례 행사다.

 

 

 

 

 

남대천에 섶다리가 놓이게 된 것은 이러한 선조들의 전통문화를 알리기 위한 목적에서다. 매년 전통 섶다리 놓기를 재현해오고 있는 무주읍 서면마을은 남대천과 금강이 만나는 두물머리로, 오래 전부터 무주에서 금산으로 나가기 위한 길목이었다. 그런 이유로 섶다리는 서면마을뿐만 아니라 무주의 소중한 보물일 수 밖에 없었다. 강마을이란 지리적인 특성으로 인해 서면마을 앞을 흐르는 남대천과 금강에는 섶다리가 유독 많았다. ‘다랏들’이나 ‘성저내(城底川)들’, 작은 뫼나 용포 쪽으로 가는 ‘작은내(小川)다리’, 땔감이나 퇴비를 하러 강을 건널 때 이용한 ‘앞내(물)다리’와 삼밭구미 여울아래의 ‘소내다리’까지, 매년 다섯 곳에 섶다리가 놓였다. 해마다 홍수로 인해 다리가 떠내려가더라도 장마철이 지나면 으레 마을 공동으로 다리를 다시 놓았다.

 

 

 

 

 

 

일제(日帝) 강점기에 신작로(新作路)가 개설되면서 자동차가 건널 수 있는 넓고 튼튼한 목조(木造) 다리가 서면마을 ‘가는골’ 앞에 잠시 세워진 적이 있었지만, 여름철 우기만 되면 떠내려가기 일쑤여서 평소에는 자동차를 배에 싣고 건넜다. 현재 ‘금강변 마실길’이라는 이름의 옛길이 당시에 건설된 신작로의 일부이다.

 

 

 

 

 

 

 

섶다리의 존재는 사라졌지만, 전통놀이로 재현됨으로써 서면마을의 역사와 문화가 이어지는 계기가 되고 있다. 참으로 다행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앞으로도 소중하게 간직하고 보존해서 후세에 물려줘야 할 유산으로서, 섶다리의 가치는 매우 높다고 할 수 있겠다.

 

 

 

 

Posted by 눌산

 

 

제22회무주 반딧불축제 기간 낙화놀이 일정

9월 5, 7, 8일 밤 9시~9시 30분
9일 9시 30분~10시

 

무주 반딧불축제는 야간 프로그램이 많습니다.

반딧불이 탐사 후, 남대천에서는 낙화놀이와 포차다리, 풍등날리기가 함께 진행됩니다.

 

 

 

 

 

 

 

 

Posted by 눌산

 

 

제22회 무주 반딧불축제 기간에 새롭게 선보인 이색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매일 오전 10시부터 저녁까지 등나무운동장에서 생방송으로 진행하는 '보이는 라디오'와 산골 도서관 쉼터가 그것. 반디 라디오 사랑방&산골 도서관에 오시면 음악과 책과 시원한 그늘이 있습니다.

보이는 라디오는 무주군 무주, 안성, 설천고등학교 학생들과 장유미 아나운서, 김오수 시민 DJ가 진행합니다. 황인홍 무주군수와 관광객 등과 토크도 진행하고, 아프리카 TV를 통해 실시간 생중계되며, 축제장 곳곳에서도 들을 수 있습니다.

9월 8일(토) 11시부터는 전북 현대 모터스 축구단 팬사인회와 대박이 아부지 이동국 선수 인터뷰도 진행합니다.


Posted by 눌산

 

 

 

 

무주 남대천 낙화놀이

서양에 불꽃놀이가 있다면, 우리나라에는 전통놀이라 할 수 있는 낙화놀이가 있습니다. 무주군 안성면 주민(금평리 두문마을)들이 지난 12(2008) 무주반딧불축제 때부터 재연한 민속놀이로 주민들이 직접 참여해 그 의미가 더 큽니다.

 

한지로 싼 뽕나무 숯과 말린 쑥, 소금 뭉치를 남대천을 가로지르는 긴 줄 하나에 100~200개 정도 매달고 불을 붙이면 줄을 타고 들어가는 불꽃이 장관을 이룹니다. 소금이 들어 간 한지 뭉치가 타들어갈 때 나는 소리와 바람에 날리는 숯가루 불꽃이 물 위로 날리며 절정에 달합니다.

 


현대식 불꽃놀이는 화려하지만, 순간적인 감동을 주는 반면, 낙화놀이는 서서히 타들어 가면서 약 30여 분에 걸쳐 진행되기 때문에 그 여운이 길다는 것이 특징입니다.


 

 

 

 낙화놀이를 볼 수 있는 곳은 무주 남대천입니다

무주 반딧불축제는 일요일(9월 3일)까지 열리지만, 낙화놀이는 9월 2일과 3일 밤에만 볼 수 있습니다.

 

남대천 다리 위 포차. 야시장

Posted by 눌산

 

 

 

 

무주 안성면 공정지구 택지 분양을 받은 예비 귀농·귀촌인들이 2박 3일 일정의 지역 답사가 있었습니다. ‘예비 귀농인 교육’이란 이름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도시민 40여 명이 참석하여 무주군 담당 공무원의 지역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마을을 방문하여 지역 주민과 먼저 귀농한 주민들을 만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귀촌 한 지 7개월 만에 마을 이장이 된 외당 마을 박종환 이장 집을 찾은 예비 귀농인들을 취재했습니다.

외당마을은 무주군 안성면 공정리에 속한 자연부락입니. 덕유산 서쪽자락에 위치한 마을로 옛 지명은 바깥신뎅으로 신당이 있어 붙여진 지명입니다. 안성의 특용작물인 천마를 많이 재배하고 있어 덕유산 천마 마을이라고도 합니다.

 

외당마을은 사계절 '마을로 가는 축제'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특별한 프로그램은 없지만, 시골마을의 정서를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 위주입니다. 그래서 주제도 '멍 때리기 좋은 마을'이라고 정했습니다.

 

박종환 이장 집을 찾은 예비 귀농인들입니다. 박종환 이장은 캠핑장을 운영하다 외당 마을 주민이 된 사연에서부터, 지역 주민으로 살아가는 이야기 등 마을에 살면서 느낀 진솔한 얘기들을 들려줬습니다.

 

시골에 살아 본 사람이라면 알겠지만, 7개월 만에 이장이 된 경우는 이례적입니다. 그에 대한 믿음이 없었다면 불가능한 얘기지요. 마을 주민들은 박종환 이장을 철저히 신뢰하고 있습니다. 이장이 되기 전과 후, 마을을 위해 고민하고 애쓰는 모습을 보고 식구로 인정했다는 얘기입니다.

 

 

예비 귀농인들의 눈길을 끈 것은 그의 집입니다. 구옥을 수리하고 손수 만든 소품들로 꾸민 집이 다들 멋지다는 반응이었습니다.

 

 

박종환 이장은 필그림이란 이름으로 오래전부터 블로그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사진 박종환>

그는 나무 공예를 하는 나무작가이기도 합니다. 의자와 탁자 등 소목이 주제로 수작업을 통한 짜맞춤 가구들입니다. 9월 3일까지 무주 반딧불축제장에서 전시와 판매를 하고 있습니다.

 

목공예 공방

 

 

2016년 1월 마을 이장이 된 이후 그는 마을 어르신들을 모시고 영화 관람을 하고, 식사 대접을 하는 등 함께하는 시간을 자주 갖고 있습니다.

지난해 가을 도시민 유치 사업으로 80여 명의 도시민을 초청해 마을 주민들과 함께 음식을 나누며 농산물 판매와 마을 답사 등을 진행하였고, 충남 청양 칠갑산 장승공원 이한수 관장을 초청해 장승을 제작해 마을 입구에 세웠습니다. 또한 '깨끗한 마을 만들기 경관 조성 사업'에 선정돼 꽃길을 조성해 꽃나무를 심고, 농어촌체험지도사 인증 과정 교육을 받는 등 여전히 진행 중인 마을을 위해 무엇을 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하나하나 풀어나가고 있습니다.

박종환 이장은 무주군 귀농·귀촌 협의회 교육 담당 이사로도 활동 중입니다. 귀농·귀촌인들을 대상으로 적정기술이 적용된 'J자형 열기 고리 화덕' 만들기 교육을 하기도 했고, 도시민 유치를 위한 홍보, 교육, 상담을 위해 서울에서 열린 박람회에 참가도 했습니다.

 

산촌인 외당마을은 한적하고 고요한 마을입니다. 소박한 돌담과 고샅이 옛 고향 풍경을 떠올리게 하고, 가을이면 집집마다 호두와 감이 주렁주렁 열린 모습을 볼 수 있는 정겨운 옛 정취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습니다.

 

귀농·귀촌은 삶의 터전을 옮기는 문제뿐만이 아니라 새로운 관계를 맺는 일이기도 합니다. 예비 귀농·귀촌인들 이 가장 걱정하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박종환 이장은 그 답을 간단하게 정리했습니다.
“누가 나에게 무엇을 해줄 것인가가 아니라, 마을을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을까를 고민합니다.”라고.

 

전북 무주군 안성면 공정리 외당마을

박종환 이장 블로그 http://blog.naver.com/tele6362

Posted by 눌산

 

 

 

 

지역 축제.

문제가 많다는 것은 이미 다 아는 얘기입니다. 본질을 벗어난 행사들이 너무 많다는 것, 축제장마다 비슷비슷한 프로그램들이다 보니 그 나물에 그 밥이라는 것, 무질서와 어수선한 분위기에 실망했다는 얘기 등. 저 역시 그런 축제를 왜 하나 싶기도 합니다. 과연 엄청난 예산을 들여서 하는 축제가 지역 경제에 얼마나 도움이 될까 의문이 들기도 합니다. 몇몇 집단만의 잔치가 아닌지, 솔직히 잘 모르겠습니다.

조잡한 조형물들 하며, 단 며칠간의 행사를 위해 엄청난 예산 낭비하는 모습, 하루 이틀 얘기가 아니죠, 바가지요금도 여전합니다. 코딱지만 한 도시락 하나에 7900원이나 하더군요. 오히려 짜증만 나더라고도 합니다. 축제 담당자와 전문가들이 풀어야 할 숙제입니다.

무주 반딧불축제가 9월 3일까지 진행됩니다.

이런저런 일들로 인해 언저리만 맴돌다가 어제 잠시 축제장에 들렸습니다. 다른 것 보다 축제를 위해 애쓰는 분들이 먼저 보이더군요. 오래전...부터 준비하는 모습을 보았고, 아침부터 밤늦게까지 고생하는 분들의 모습을 보면서 대단하다는 생각밖에 안 들었습니다. “다들 뭔가 도움이 되니까 하겠지.” “자기들 돈 버는 일이잖아.”라고 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자신의 이익과는 무관하게 우리 지역에서 열리는 축제니까 작은 힘이라도 보태기 위해 애쓰는 분들이 많다는 것입니다. 순수한 자원봉사를 위해 바쁜 시간을 쪼개 나와 계시는 분들, 길거리에서 하루 종일 차량 안내를 하시는 분들, 늦은 시간 어둠이 내린 섶다리에서 공연하는 서면마을 어르신들과 걷기조차도 힘든 두문마을의 꼬부랑 할머니들이 밤 9시 낙화놀이 시연을 위해 나와 계시는 모습은 정말 안타까웠습니다.

좀 부족한 면이 있더라도, 민초들의 열의를 느껴보시길! 축제를 즐기는 재미는 배가 될 것입니다.

 

 

 

 

 

 

 

<사진> 무주 반딧불축제 현장 8월 27일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철 지난, 코스모스  (3) 2017.10.12
궁금하냥?  (0) 2017.09.06
지역 축제에 대한 단상(斷想)  (0) 2017.08.28
주유하시게요?  (2) 2017.07.06
엄마 기다리는구나?  (1) 2017.07.04
어머니의 정원  (1) 2017.07.03
Posted by 눌산

 

 

 

 

축제의 꽃은 먹거리와 꽃입니다. 사람들을 불러 모으기에 가장 좋은 소재이기도 하죠. 그래서 그런지 축제장마다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게 송어 잡기 체험입니다. 직접 잡은 송어를 즉석에서 구워 먹는 재미가 쏠쏠하기 때문이겠지요.

매년 인기를 끌었던 무주 반딧불축제장의 송어 잡기 체험은 없습니다. 대신, 함께 진행하고 있는 명천마을의 ‘무주 마을로 가는 축제’에 가시면, 짜릿한 손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덕유산 자락, 무주군 안성면 죽천리 명천마을은 본래 맑고 깨끗한 개울물과 이름 모를 산새들의 소리가 어우러진 곳이라 하여 명천(鳴川)이라 불리다가 맑고 깨끗한 냇물로 인해 명천(明川)으로 바뀌었다고 합니다. 해발 500m 정도 되는 산촌으로 물과 숲에서 따온 ‘물 숲 마을’ 이란 또 다른 이름도 갖고 있습니다.

 

물의 흐름을 따라 움직이던 송어가 배수로에서 잡히고 말았습니다. 여기서 송어 잡기 팁 하나 알려 드리죠^^ 물길을 지키면 됩니다. 하나 더, 사람들 틈에서 놀란 송어가 갈 곳은 딱 한 군데죠. 풀수추가 많은 숲입니다.

 

 

아이들 보다 어른들이 더 좋아합니다.

 

바로 여기! 이곳에서 세 마리 잡혔습니다.^^

 

 

 

 

뭉쳐야 산다! 송어를 한 곳으로 몰아서 잡겠다는 계획이군요.

 

맨손으로 잡은 송어는 즉석에서 구워 먹습니다.

 

 

이번주 토요일(9월 2일) 한 번 더 진행합니다.

Posted by 눌산

 

 

 

 

오늘(26)부터 93일까지 진행되는 21회 무주 반딧불 축제가 시작되었습니다.

청정 자연환경에서 서식하는 반딧불이(천연기념물 제322)를 테마로 한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축제이자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정한 2017년 최우수축제입니다.

자연의 빛, 생명의 빛, 미래의 빛을 주제로 열리는 올해 축제의 가장 큰 특징은 친환경 프로그램을 대폭 추가해 행사의 깊이와 새로움을 더했다는 점입니다. 반딧불 축제의 주인공인 반딧불이를 직접 만날 수 있는 신비탐사에 스페셜 반디원정대를 추가했습니다. 반딧불이가 서식하는 한적한 시골길을 걸으며 동행한 곤충학자가 반딧불이의 생태와 일생을 알기 쉽게 설명합니다.

남대천 섶다리에서는 인생여정을 재현하는 신혼행렬과 상여행렬 공연이 있습니다. 무주읍 서면마을 주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공연으로 사진가들뿐만이 아니라 축제에 참가한 관람객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행사이기도 합니다.

 

무주 반딧불 축제 홈페이지 http://www.firefly.or.kr/

오늘 낮 5시부터 진행된 섶다리 공을 취재했습니다. 섶다리 공연은 축제 기간 중 총 4회 진행됩니다.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99)N
뜬금없는 여행 (308)N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22)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8)
걷다 (97)
그꽃 (324)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