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햇소

(4)
[무주신문] 제대로 만든 한우 / 반햇소 F&C 전병술 대표 천하일미 무주 한우, 반햇소 맛있소 맛보소 제대로 만든 한우 / 반햇소 F&C 전병술 대표 산골의 봄은 쉬이 오지 않는다. 매서운 바람과 함께 불어 닥친 눈보라가 춘설(春雪)이라고 하기엔 너무 많이 내렸다. 덕분에 화사한 봄이 우리 곁으로 빠르게 다가오리라. 한겨울을 맨땅에서 견뎌낸 고수가 짙은 향을 품듯이 자연이나 사람들의 세상이나 인고의 시간을 보내야 함은 별반 다르지 않다. 어느 날부터 무주에 한우 열풍을 몰고 온 인물이 있다. 주인공은 무주농공단지 내에 있는 반햇소 F&C 전병술(49) 대표다. 무주 만남의 광장에서 시작해 현재 적상면소재지로 이전한 한우전문점 ‘반햇소’는 그의 아내 양정아씨와 조카에게 운영을 맡기고 전대표는 지난 연말부터 가동을 시작한 반햇소 F&C 운영에 전념하고 있다. 공장 ..
[귀농·귀촌 이야기] 24시간 한우만을 생각하는, 한우정육전문점 ‘반햇소‘ 24시간 한우만을 생각하는, 한우정육전문점 ‘반햇소‘/ 전병술·양정아 부부 무주에 여행온 지인들이 여행전문가인 필자에게 ‘무주의 맛집’을 물어오는 경우가 종종 있다. 무주에 살고 있다 보니 아무래도 정보가 더 많을 것이라는 생각에서일게다. 그럴 때마다 몇 군데를 찍어 알려준다. 물론 주관적인 기준에서다. 그러나 사람마다 입맛이 다르다고는 하지만 보편적인 기준에서 보자면 크게 차이나지는 않는다. 필자가 알고 있는 무주 맛집은 주로 소문나지 않은 평범한 집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입소문을 통해 알음알음 찾아오는 이들이 많다. 대부분 좋은 재료를 이용해 정갈한 음식을 내는 집들이 주를 이룬다. 절반의 성공, 또 다른 꿈을 꾼다. 적상삼거리에 위치한 한우전문점 ‘반햇소’의 전병술(46)·양정아(45) 부부와 ..
[무주맛집] 한우 무한리필 15,000원, 반햇소 한우정육전문점 무주에 한우열풍을 불러 일으킨 '반햇소'에서 또 사고를 쳤다. 15,000원에 한우가 무한리필!! 차돌박이와 생불고기, 양념불고기를 양껏 먹을 수 있다. '반햇소'는 무주 IC앞 만남의 광장에 식사(한우탕, 갈비탕, 선지해장국 등) 전문식당이 있고, 무주리조트 가는 길목인 적상 면소재지에 고기 전문식당이 따로 있다. 이번 무한리필 메뉴는 적상점에서 낸다. '반햇소' 적상점. 무주IC에서 무주리조트 방향 약 5km 지점에 있다. 차돌박이 불고기 자, 이제 구워볼까요~ 앞집 옆집 뒷집 지인들과 함께 본격적인 '먹기'를 시작합니다. 차돌박이와 불고기에 아이들을 위한 소세지도 준비되어 있다. 잘, 많이 먹는 요령이 있다. 불고기는 얇고 잘게 썰어져 있기 때문에 따로 먹는 것 보다는, 차돌박이에 불고기를 싸서 먹..
[무주맛집] 한우 모듬 180g이 9,000원 / 반햇소농장 한우·정육전문점 무주에 질 좋은 한우를 저렴하게 먹을 수 있는 곳이 문을 열었다. 기존 무주ic 앞 '만남의 광장'에 있던 반햇소 한우집이 적상면 소재지에 분점을 낸 것. 본점은 식사 위주이고, 적상점은 한우와 정육전문점이다. 무주ic에서 무주리조트 가는 길목인 적상면소재지에 있다. 먼저 정육코너에서 한우를 구입해 자리에 앉으면 셋팅이 된다. 물론 셋팅비는 따로, 1인 3천원. 1등급 꽃등심. 꽃등심 420g을 36,540원에 구입했다. 강원도산 참숯에 특별한 고기 불판을 사용한다. 실처럼 가는 스테인레스 판으로 타지 않는 게 특징. 가격대비 훌륭한 맛이다. 반햇소 농장 직영으로 HACCP과 무항생제 인증을 받은 한우만 사용한다고 한다. HACCP(해썹)이란? 생산-제조-유통의 전과정에서 식품의 위생에 해로운 영향을 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