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청여행7

[주간조선] 이야기가 있는 소읍(小邑) 기행 11 / 경남 산청 산 좋고 물도 좋지만 사람은 더 좋은… 한낮의 국도는 정속주행을 해도 눈치 볼 일이 없다. 에어컨을 끄고 창문을 열었다. 흙내가 훅 하고 들어온다. 가뭄 끝에 내린 비는 달달했다. 저 멀리 논에 물꼬를 보는 촌로(村老)의 굽은 허리 뒤로 안도의 미소가 숨어 있으리라. 상상만으로도 하늘님이 고맙다. 그나저나 이젠 뜨거운 태양과 맞서야 하는 진짜, 여름이다. 이즈음이면 산과 바다를 놓고 피서지에 대한 고민이 깊어진다. 더위를 피하고 휴식을 취하는 게 목적이라면 단연 산이다. 그런 의미에서 올여름은 산청이다. 정겨운 골목과 정원 산청! 한자로는 ‘뫼 산(山) 맑을 청(淸)’을 쓴다. 두말할 것 없이 산청은 산 좋고 물 맑은 고장이다. 이 고장만큼 이름값 제대로 하는 곳이 또 있을까 싶다. 민족의 영산(靈山) .. 2017. 8. 1.
산청 수선사 산청읍에서 경호강을 건너 웅석봉 자락으로 들어간다. ‘명산대찰’이라 했다. 지리산에는 걸출한 절집이 많다. 허나 지금 찾아가는 수선사는 여염집 같은 소박하고 정갈한 분위기의 절이다. 대웅보전 앞에는 넓은 잔디밭이 있다. 여백의 미가 돋보인다. 굳이 채우지 않아도 충분히 아름답다. 그 아래 작은 연못에는 백련이 흐드러지게 피어 있다. 소문난 연지에 비하면 명함도 못 내밀겠지만, 수선사에 딱 어울리는 규모다. 생뚱맞게 현대식 건물에, 그 옥상에는 근사하게 파라솔이 늘어선 카페도 있다. 천년고찰의 무겁고 엄숙한 분위기와는 다른, 언제 가도 편안하게 맞아줄 것 같은 절이다. 2017. 7. 22.
[경남 산청] 생초국제조각공원 꽃잔디 축제 대전-통영 간 고속도로 생초 IC를 지나다 보면 멀리 진분홍 꽃밭이 보인다. [생초국제조각공원의 꽃잔디 축제] 현장이다. ‘꽃잔디의 향연, 화려함으로 물들다’라는 주제로 ‘생초국제조각공원 꽃잔디 축제’가 지난달 말까지 열렸다. 축제는 끝났지만 꽃잔디는 여전히 화려하게 꽃을 피우고 있다. 경남 산청군 생 초면 소재지에 자리한 생초국제조각공원은 국내외 유명 조각가의 현대조각품 20여 점이 전시되어 있는 특색 있는 문화예술공원. 경호강이 내려다 보이는 언덕 위에 자리하고 있다. 2017. 5. 3.
산청 '생초국제조각공원'의 어마무시한 꽃잔디공원 취재를 위해 지리산 자락으로 달린다. 남쪽으로 내려갈수록 연둣빛이 짙어진다. 진주가 가까워오니 이건 한여름 초록에 가깝다. 장마도 아니고 태풍도 아닌데, 간밤에는 무시무시한 비바람이 불었다. 그렇지 않아도 다른 지역에 비해 늦은 산골의 봄꽃들이 하룻밤 사이에 작별을 고해버렸다. 하루아침에 봄에서 여름으로 향하는 기분이다. 신문기사를 보니 수만 송이라고 하던데, 실제로 보니 수십, 아니 수백만 송이는 되겠다. 대전-통영 간 고속도로 생초 IC 입구에 위치한 생초국제조각공원에 가면 어마어마한 꽃잔디 공원이 있다. 이 꽃잔디 공원은 산청군에서 지난 2014년 ‘가야 시대로 떠나는 꽃잔디 여행’이라는 테마로 2만㎡ 규모의 산자락에 꽃잔디를 식재해 이런 장관을 만들었다. 꽃잔디 공원 내에는 산청지역 가야 시대 고.. 2016. 4. 18.
산청 생초국제조각공원 꽃양귀비와 수레국화 10,000㎡ 언덕배기 전체가 꽃밭이다. 단위환산이 어렵다면, 대충 초등학교 운동장 넓이라 상상하면 된다. 그곳에는 붉은 꽃양귀비와 보랏빛 수레국화가 심어져 있다. 크게 소문나지 않은 탓에 느긋하게 한바퀴 돌아볼 수 있다. 2년 전과는 분위기가 많이 다르다. 그때는 꽃양귀비가 주류를 이루었고, 지금은 수레국화가 그 자리를 대부분 차지하고 있다. 붉은색과 보라색의 차이지만, 눈맛은 예전만 못하다. 이 멋진 풍경은 생초면 전직원들이 합심해 잡초제거를 하고 퇴비를 뿌려 얻은 결과라고 한다. 소문 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는 말이 있듯이 흔하디 흔한 축제장과는 거리가 멀다. 오히려 조용하고 소박해서 좋다. 붉은색은 꽃양귀비고, 보라색은 수레국화다. 꽃양귀비(Poppy) : 유럽이 원산지로 전국에서 관상용으로 심는.. 2012. 5. 24.
산청 남사 예담촌의 곡선이 아름다운 돌담길 우리것 다 어디 갔어~ 어디 갔어~를 외치는 개콘 가끔 봅니다. 정치나 사회 풍자 개그가 인기있는 것은 아마도 그 내용에 공감하기 때문이겠지요. 높은 양반들 하는 짓 보면 욕나오지만, 대 놓고 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보니 대리만족 같은 것일 겁니다. 사실, 대한민국 땅 구석구석 죄다 신상이라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국적도 없는 건물과 뒤죽박죽 문화, 영혼까지도 사라져버린 현실입니다. 명목 유지를 위해 정책적으로 돈 쏟아 부어 만든 시설들이라는게 알고보면 어이없는 경우도 허다하니까요. 그래서 사람들은 옛것에 심취하게 됩니다. 인위적이든 아니든 돌담길 같은 경우가 그렇습니다. 경상남도 산청 남사마을 돌담길입니다. 전국에 소문난 돌담길이 많습니다. 대부분 문화재로 지정되 보호를 받고 있는 경우들이죠. 더 이상의 .. 2012. 3. 21.
많다, 넓다, 화려하다… 고읍들판에 핀 함박꽃 경남 산청군 생초면 평촌리 고읍들을 붉게 물들인 함박꽃 산청 고읍들 30,000㎡ 부지에 함박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작년에 비해 절반 밖에 안된다지만 그래도 이 만한 꽃밭을 어디서 볼 수 있을까요. 꽃인지 사람인지 구분이 안될 만큼 탐스러운 꽃봉우리가 중년여인의 온화한 미소를 닮았습니다. 꽃말은 '부끄러움'입니다. 작약꽃은 함박꽃이라고도 합니다. 뿌리를 작약이라고 하고요, 아시겠지만 작약은 좋은 약재로도 쓰입니다. '함박꽃과 꽃양귀비의 만남'이란 주제로 생초함박꽃축제가 지난 22일 부터 열리고 있습니다. 경호강이 흐르는 생초면 일대는 온통 꽃밭입니다. 봄꽃치고는 풍성한 느낌의 함박꽃 뿌리는 작약입니다. 그래서 작약꽃이라고도 합니다. 탐스러운 꽃봉우리가 여인의 온화한 미소를 닮았습니다. 평일이라 그런지 한.. 2010. 5.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