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강나무꽃

(3)
향기로운 차로 마시는 생강나무꽃 이른 봄 산중에서 가장 먼저 피는 꽃이 있습니다. 바로 산수유꽃과 혼동하기 쉬운 생강나무 꽃입니다. 멀리서 보면 영락없는 산수유꽃입니다. 나뭇가지를 꺾거나 꽃을 문지르면 생강향이 난다해서 붙여진 이름 같습니다. 이 생강나무를 강원도에서는 동백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김유정의 소설 '동백꽃'에 나오는 동백이 바로 이 생강나무 꽃입니다. 볕좋은 금강 변에 활짝 피었습니다. 가장 먼저 피는 나무꽃이라 할 수 있습니다. 김유정문학촌이 있는 강원도 춘천 실레마을 주변에 이 생강나무 꽃길이 조성되어 있습니다. 소설 '동백꽃'에 등장하는 동백이 바로 이 생강나무니까요. 정선아리랑에도 이 생강나무 꽃이 등장합니다. "아우라지 뱃사공아 날 좀 건네주게. 싸리골 올동백이 다 떨어지기 전에~" 이 역시 생강나무 꽃을 동백이라..
오후 5시 오늘 날씨 확 풀렸죠? 봄날 같았습니다. 영하 20도 가까이 떨어졌다 기온이 올라 그런지 더 포근한 하루였습니다. 적상산 자락에 쌓였던 눈도 거의 다 녹아 흐릅니다. 2층 베란다에서 녹아 흐르는 물소리가 여름날 빗소리 같습니다. 한겨울 오후 5시 햇볕은 포근합니다. 봄이 금방이라도 올것만 같은 기분입니다. 이른봄 산에서 가장 먼저 피는 꽃은 생강나무 꽃입니다. 봄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보고 있습니다. 주말 손님도, 등산객들도 다 빠져나갔습니다. 다시 고요가 흐릅니다. 한숨 자야겠습니다.
초봄의 향기, 생강나무 꽃차 이른 봄 산중에서 가장 먼저 피는 꽃이 있습니다. 바로 산수유꽃과 혼동하기 쉬운 생강나무입니다. 멀리에서 보면 영락없는 산수유꽃입니다. 나뭇가지를 꺾거나 꽃을 문지르면 생강향이 난다해서 붙여진 이름 같습니다. 이 생강나무를 강원도에서는 동백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김유정의 소설 '동백꽃'에 나오는 동백이 바로 이 생강나무입니다. 요즘 한창인 생강나무꽃을 잘 말려서 우려 마시면 꽃차가 됩니다. 초봄의 향기 가득한 생강나무 꽃차는 그윽한 향이 일품입니다. 이맘 때면 산에서 흔히 만날 수 있는 생강나무꽃입니다. 산수유꽃과 흡사하지만 색감이나 나무의 줄기는 전혀 다릅니다. 가장 먼저 피는 나무꽃이라 할 수 있습니다. 김유정문학촌이 있는 강원도 춘천 실레마을 주변에 이 생강나무 꽃길을 조성한다고 합니다. 소설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