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싸움

(16)
백두의 퇴장 제13회 완주 전국민속소싸움대회 백두급 결승 백두가 등을 보였다. 전국에 있는 싸움소 1200여 두 중에 살아있는 전설이라 부르던 백두가 졌다. 어제 완주 전국민속 씨름대회 백두급 결승에서, 그 전설의 백두가 강투에게 패했다. 강투는 백두의 아들 소다. 어릴 때 헤어진 소는 안타깝게도 자식을 알아보지 못한다고 한다. 한시대를 풍미했던 백두를 처음 만난 것은 거의 10여 년 전이다. 한눈에 천하를 호령하고도 남을 다부진 몸매와 눈빛에 반했다. 늘 결승에는 백두가 있었고 여유 있게 우승하는 모습을 많이도 봤다. 어떤 경우는 백두와 눈이 마주친 순간 꽁지를 내빼기도 했다. 백두는 말그대로 싸움소의 전설이었다. 하지만 어제 같이 백두가 패하는 모습은 처음 봤다. 주변에서 하는 말이, "백두는 끝났어" 라고 했고..
의령 전국민속소싸움대회 제31회 의령 전국민속소싸움대회 '용마'가 이길 것이라고 누구도 장담하지 못했다. 경기 내내 주도권을 놓지 않았던 '이글'은, '용마'의 뻗치기에 결국 등을 보이고 말았다. 이후 난 '용마'팬이 되었다. '이글'에 비해 훨씬 더 작은 체구지만, 뻗치기에 온 힘을 다하는 '용마'의 저 뒷다리를 보시라.
보은 소싸움대회 2017 보은 대추축제 기간 중 열린 제11회 보은 전국민속 소싸움대회 소싸움은 19일 끝났고, 대추축제는 22일(일요일)까지 열린다.
의령 상설 민속소싸움대회 재밌소? 의령 상설 민속소싸움대회 2017-09-10
[전북 완주] 제12회 완주 소싸움대회 완주 전국민속 소싸움대회가 5월 4일부터 8일까지 5일 동안 전북 완주군 화산면 생활체육공원에서 열리고 있다. 전국의 싸움소 150여 두가 출전해 백두급(771㎏ 이상), 한강급(671~770㎏), 태백급(600~670㎏) 의 체급별 토너먼트를 통해 우승소를 가리는 경기 일정이다. 소싸움은 경륜과 기술이 승패를 좌우한다. 체격이나 힘보다는 머리와 기술이 더 중요하다는 얘기. 소싸움도 권투처럼 다양한 기술을 구사하는데, 많은 경기에 참가한 노련미를 갖춘 소가 언제나 이긴다. 우리나라의 소싸움 경기는 청도처럼 상설로 운영되기도 하지만, 각 지자체에서 매년 10~11개의 전국 대회가 열린다. 주로 경상도 지방이 활성화 돼있고, 호남에서는 정읍과 완주가 소싸움 경기를 개최하고 있다. 소싸움의 묘미는 페어플레이다..
[경남 의령] 소싸움에서 이기면, 소도 웃는다! 경남 의령군 전통 농경 테마파크 민속 소싸움경기장에서 ‘제30회 의령 전국민속 소싸움대회’가 20일부터 24일까지 열렸습니다. 어제(24일) 결승전 경기 모습입니다. 싸움 좋아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동물이든 사람이든, 보는 재미는 있다지만, 상상만 해도 끔찍한 일이죠. 하지만 소싸움을 백과사전에서 검색해 봤더니 '두 소를 맞붙여 싸우게 하는 전래 민속놀이'라고 소개하고 있더군요. 그래서 소싸움대회는 '민속'이 붙습니다. 민속 씨름대회처럼 말입니다. 소싸움에도 사람의 경기처럼 정해진 규칙이 있습니다. 소싸움의 가장 큰 무기는 뿔이고, 밀치기, 머리치고, 목 치우기, 배치기, 뿔걸이, 뿔 치기, 들치기, 연타 공격 등 기술이 있습니다. 소의 특성에 따라 다양한 기술을 쓰기도 하는데, 초당 3회 이상의 박치기..
[전라북도 완주] 2013, 완주 소싸움대회 2013, 완주 전국민속소싸움대회가 5월 2일부터 6일(월요일)까지 봉동읍에서 열리고 있다. 소싸움에도 지존이 있다. 그 이름은 '백두'. 2011년 김해대회 결승에서 보고 다시 만났다. 경기 시작 전 어묵 하나 먹고 있는데, 백두가 지나간다. 한 눈에 알아봤다. 범상치 않은 자태에 예리한 눈빛, 군살 하나 없는 몸매다. 장내 아나운서 말에 의하면 굳이 값을 매기자면 2억 이상이라고. 백두 입장에서는 2억이라는 말이 자존심이 상할거다. 하지만 현존하는 싸움 소 중에 최고라고 한다. 예선전이라 그런지 승부는 눈 깜짝할 사이에 갈렸다. 상대 소는 박치기 한 방에 꽁무니를 내 뺀다. 감히 지존을 몰라보고... 소싸움은 깔끔하다. 한마디로 페어플레이를 한다는 얘기다. 뒷통수를 친다거나 반칙과 온갖 편법을 동원하..
[경상남도 의령] 제25회 의령 소싸움대회 제2회 의병의 날 기념, 제25회 의령 전국민속 소싸움대회 다녀왔습니다. 이따금 신경성 두통에 시달리는데, 소싸움은 특효약입니다. 타이레놀 보다 더 효과가 좋습니다.^^ 황소인 '성난황소'와 흑소인 '환희'의 대결에서 결국 '성난황소'의 승리로 끝이 납니다. 결과를 예측하기 힘든 경기였는데... 연사로 한 500장 찍고 났더니 머리가 맑아집니다. 역시 두통에는 소싸움이 최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