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순천여행4

[전라남도 순천] 안개의 도시 '무진', 순천만 갈대밭 시인 곽재구는 '포구기행'에서 "순천만의 노을에 감동해 무릎을 꿇었다"고 했고, 소설가 김승옥은 '무진기행'에서 순천만의 안개를 소재로 신기루 같은 상상의 공간을 만들어 냈다. 2645만 m²의 광활한 갯벌과 231만 m²의 갈대밭으로 이루어진 순천만을 '하늘이 내린 정원'이라고 하는 이유이다. 2006년 국내 연안습지 가운데 처음으로 람사르 협약(국제적으로 중요한 습지를 보호하기 위해 각국의 협력으로 맺어진 조약)에 등록된 순천만은 연간 300만 명 이상이 찾는 국내 최고 자연생태관광지가 되었다. 주말이고 평일이고 할 것 없이 몰려드는 인파로 소설 속 '무진'을 만난다는 것은 무리다. 한적하던 갯별이 유명 관광지가 되버렸으니 말이다. 30년 전의 얘기지만, 자전거 타고 짱뚱어 낚시 다니던 그 대대포구도.. 2013. 3. 7.
[전라남도 순천] 무채색, 선암사 가는 길 따뜻한 남쪽나라 순천에도 한겨울이다. 매서운 바람과 눈보라까지. 완전무장하고 선암사를 간다. 두리번 거릴 여유도 없다. 고개 푹 숙이고 땅만 보고 걷는다. 땅도 하늘도 나무도 무채색이다. 승선루 앞에 동백꽃이 환하게 웃고 있다. 손발이 꽁꽁 얼어 붙을 무렵이면 선암사에 닿는다. 절집 바로 아래 다방도 있다. 장작난로 옆에 앉아 마시는 원두커피 맛이 일품이다. 2012. 1. 7.
[전라남도 순천] 12월, 순천만 갈대밭 대대동 순천만은 이종사촌들과 함께 자전거를 타고 짱뚱어 낚시를 다니던 곳이다. 딱 30년 전의 일이다. 대나무 낚싯대를 어깨에 메고, 자전거 뒤에는 양은 양동이 하나 씩 매달고 달리던 생각이 난다. 두어 시간이면 한 양동이 씩 잡았다. 짱뚱어를 좋아했던 것은 아니지만, 아마도 놀이였을 것이다. 외삼촌 집으로 가면 외할머니는 걸죽한 매운탕과 새콤달콤한 초무침을 만들어 내오셨다. 아마도 그때 막걸리를 마실 줄 알았더라면 "캬~" 소리 내면 진하게 한잔 했을텐데... 제 멋대로 자라던 갈대는 사람의 손길을 거쳐 자연미가 사라졌다. 천연갯벌에는 인공 구조물이 세워지고, 관광객이 걸어 다닐 수 있는 나무데크가 놓였다. 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게 된 것. 그래도 여전히 갈대는 쑥쑥 잘도 자란다. 중국인 단체 관광객.. 2011. 12. 9.
[걷기 좋은 길] 17번국도 '송치' 옛길 전라남도 순천시 월등면 계월리 상동마을에서 서면 학구리까지, 송치 옛길을 넘다. '송치'는 전라남도 순천시 월등면 계월리 상동마을에서 서면 학구리로 넘어가는 고개입니다. 지난 98년 송치터널의 개통으로 지금은 잊혀진 길이 되었습니다. 철도는 정확히 언제인지는 몰라도 아주 오래전부터 터널이 있었습니다. 기차가 산을 넘을 수는 없으니까요. 고개 경사가 심해 기차가 이 고개에 이르러서는 후진을 했다 그 탄력으로 고개를 넘을 정도였습니다. 당시 '송치'는 제가 넘어 본 가장 높은 고개였습니다. 국민학교 다닐때 얘깁니다. 기차를 타고, 트럭을 타고 순천 외가집을 갈때 자주 넘던 고개였으니까요. 옛날 생각이 나서 순천 가는 길에 송치터널을 지나지 않고 옛길을 넘었습니다. 20여 년 만에 넘어보는 고개지만 낯익은 길.. 2009. 7.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