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수야경

(3)
[전라남도 여수] 항구도시 여수의 명물, 돌산대교 야경 여수에 대한 기억이 많다. 물론 30년 전의 기억들이다. 갯벌 밖에 없던 순천에서 중학교를 다녔다. 그 덕분에 가까운 여수 만성리 해수욕장을 자주 갈 수 있었다. 만성리해수욕장은 여름에만 운영하는 임시역이 있었다. 해수욕을 하고, 돌아오는 길에는 쥐포 서리를 했다. 한판에 아마 100마리 정도. 요즘 길거리에서 파는 쥐포와는 전혀 다른 맛이다. 살이 오동통한게 질감은 배오징어 맛이랄까. 여수시내와 돌산도를 연결하는 돌산대교는 밤에가야 한다. 돌산공원에서 내려다 보는 야경이 멋지다. 다리의 조명은 수시로 바뀐다. 붉은색과 푸른색, 녹색, 백색 등이 여수의 밤을 빛낸다. 여수는 밤이 더 아름다운 도시다. 그것은 바로 이 돌산대교 때문. 하지만 여수 산업단지 야경은 특별한 위락시설이 없던 시절 여수 멋쟁이들에..
휴가철 추천 가족여행지 4곳 가족과 함께하는 여름휴가, 4인 4색 추천여행지 인자요산 지자요수(仁者樂山 知者樂水 : 어진 사람은 산을 좋아하고, 지혜로운 사람은 물을 좋아 한다.)라 했다. 한 가족이지만 사람마다 그 성격과 취향이 다르다 보니 여름휴가지 결정은 언제나 쉬운 일이 아니다. 피서의 시작은 장소 선택부터 시작된다. 여행지를 선택하고, 준비물을 챙기는 과정이 여행의 반은 차지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어디를 가든 그건 중요한 게 아니다. 중요한 것은 가족과 함께이기에. ▲ 섬진강 레일 바이크 증기기관차와 레일바이크, 섬진강이 흐르는 '곡성 기차마을' 전라선 폐선 구간을 활용한 증기기관차가 운행되면서 ‘곡성’이라는 지명이 세상에 알려졌다해도 과언이 아니다. 섬진강이 흐르는 강마을이자, 유독 산세가 깊은 고장이지만, ..
돌산도 도보여행 / 돌산대교-무술목-두릉개 2006년 8월의 돌산도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우리나라에서 7번째로 큰 섬 돌산도는 섬이 아니다. 1984년 12월 15일에 준공된 돌산대교를 통해 여수반도와 이어져 있기 때문. 길이 450m, 폭 11.7m의 사장교인 돌산대교는 야경이 아름다운 곳으로 소문나 있다. 전국의 찍사들이라면 이 돌산대교 야경을 한번쯤은 만나봤을 것. 여수반도의 해안선과 여수시가지의 멋들어진 조화는 그 자체만으로도 아름답다. 미항(美港) 여수. 이미 고유명사가 된지 오래다. 덧붙여 밤의 도시라 부르고 싶다. 17번 국도가 마지막 피치를 올리며 여수 시가지로 막 접어들기 전, 좌측 해안선으로 폭죽을 쏘아 올리듯 한 무리의 불빛이 눈에 들어온다. 바로 여수 산업단지. 오래 전 여수의 선남선녀들은 마땅히 데이트할 장소가 없을 때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