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천일폭포5

하늘 아래 단 하나, 무주 적상산 천일폭포 하늘 아래 단 하나라는 의미의 천일폭포. 무주 적상산 자락에 있다. 적상산 북창마을을 지나 정상으로 가는 드라이브길 중간지점에 수십 길의 암벽을 타고 내리는 한 줄기의 폭포수는 심산유곡의 정적을 깨고, 병풍처럼 둘러 싸인 주변의 암벽은 천길이나 높아 쏟아지는 비폭(飛瀑)은 마치 하늘에서 떨어지는 기분이다. 하늘 아래 단일 폭포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며 적상산성 북문에서 동남쪽으로 보인다. - 무주군청 소개자료 대부분의 폭포는 그 애래 깊은 소가 있어 접근이 불가능하지만, 천일폭포는 가까이에서 물을 직접 맞을 수 있다. 참말로 시원하다. 곧, 추워진다~ 무주총각 2012. 7. 27.
5월의 신록, 적상산을 접수하다. 무주 적상산 안국사 가는 길, 한나절 드라이브 코스 한걸음 한걸음 다가오던 봄이 어느새 적상산을 접수해버렸습니다. 순식간에 일어난 일입니다. 눈을 떠보니 세상이 바뀌었더라. 그렇습니다. 눈부신 5월의 신록입니다. 적상산은 참으로 다양한 얼굴을 가진 산입니다. 야생화가 철철이 피어나고, 청정옥수가 흐릅니다. 동서남북 사방에 마을이 있어 사람과 자연이 함께 공존합니다. 생명이 숨쉬는 산입니다. 적상산 안국사 가는 길입니다. 입구에는 국립공원 관리사무소가 있습니다. '시인마을'이란 근사한 이름이 걸린 곳. 누구나 시집을 빌려 볼 수 있습니다. 전국에 있는 국립공원 관리소 어디에서나 반납하면 되고요. 참 괜찮은 제도같습니다. 하지만 이용객은 많지 않아 보입니다. 눌산이 살고 있는 서창마을은 적상산의 유일한 등산.. 2010. 5. 15.
코스별 추천 무주여행 -(1) 적상산 2009. 7. 29.
무주 머루와인터널 '비밀의 문'을 열다 ▲ 사철 14~17도를 유지하는 머루와인터널은 한여름에도 서늘한 기운이 감돈다. 올 여름은 유난히 더울 것이라는 일기예보가 있다. 본격적인 피서 철은 한 달 이상 남아 있지만 사람들은 벌써부터 산과 바다 어디가 좋을까 고민한다. 소문난 피서지라면 어디든 더위를 피해 몰려든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룬다. 팍팍한 도시생활에 찌든 때를 씻고 더위를 피해 찾아왔건만 이런저런 이유로 몸은 더 지친다. 한여름에도 서늘한 기운이 감도는, 사철 똑같은 온도를 유지하는 곳이 있다. 지난 13일 문을 연 적상산 머루와인터널이 그곳. ▲ 머루와인 시음과 판매장이 있는 라운지 머루와인터널 ‘비밀의 문’ 열리다. 반딧불축제가 열리고 있는 무주에 또 하나의 명물이 탄생했다. 해발 400m 적상산중턱에 문을 연 머루와인터널이 그것이다.. 2009. 6. 15.
해발 800미터 산꼭대기 호수와 호국사찰 안국사 2009. 4.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