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펜션 주인의 여름2

펜션 주인의 여름 지난 글들을 보니 '펜션 주인의 여름'이란 제목의 글이 여럿 있다. 벌써 여섯 번째 여름이다. 펜션 주인으로 말이다. 딱 두 해만 하자고 시작한 일이었는데, 사람 일은 모른다는 말이 딱 맞다. 여름 한달은 매일 청소를 하고 빨래를 하는 반복되는 일상이지만, 아침마다 산책을 한다. 모두가 잠든 시간에 동네 한바퀴 도는 일은, 내가 이 자리에 있는 이유이기도 하니까. 오늘 아침 산책에도 다롱이가 따라 나선다. 아마 다롱이도 나와 같은생각을 하고 있지 않을까. 그래? 너도 산골 고양이 잖아~ 거대한 절벽을 두룬 적상산 아래 나의 집이 있다. 언제나 같은 사진을 찍고 있지만, 참 괜찮은 풍경이다. 일기예보에 오늘도 비가 온단다. 잿빛 하늘이 싫지만은 않다. 그동안 가뭄에 가까울 정도로 비가 오지 않았던 무주는,.. 2013. 7. 31.
펜션 주인의 여름 지독한 감기로 여름을 나고 있다. 콧물과 기침이 시작된지 2주가 넘었다. 평생 처음 감기 때문에 병원을 두 번이나 찾았고, 술 마시면 절대 안된다는 의사의 권고가 있었는데도, 술 때문에 감기는 더 지독해졌다. 이제, 여름도 떠날 채비를 하고 있다. 감기도 함께... 무주에서 2박3일을 보낸 무늬만학교 아이들의 선물이다. 하필 지독한 감기와 싸울때 찾아 온 친구들이라 많이 미안하다. 별로 신경도 못써줬는데, 귀한 선물까지 남기고 갔다. 네팔 차와 목걸이, 손수 쓴 편지까지. '사람과 자연'을 함께 얘기하며 보낸 그 시간이 아쉽다. 좀 더 많은 얘기를 나눌 수 있었는데 말이다. 함께 걸었다면 더 좋았을걸... 알지? 아저씨 마음^^ 마침 부산 팀들이 뭉쳐 한잔 나눌 수 있었던 한의원 원장님은 문틈에 편지와 .. 2012. 8.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