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도로공사 수목원2

[전라북도 전주] 한국도로공사 전주수목원 '대나무숲' 30만㎡ 면적에 식물 182과 3120종의 식물이 자라고 있는 전주시 덕진구 반월동에 위치 한 한국도로공사 수목원은 하나의 작은 숲이다. 고속도로 공사를 하면서 자칫 버려질 뻔한 식물을 옮겨 심어 수목원을 조성했다. 옮겨 심은 자생식물을 자원화하는 연구를 하고, 1992년부터는 자연학습장으로 관람객에게 개방했다. 현재 이곳에는 연간 30만 명이 넘는 관람객들이 찾고 있다고 한다. 이곳에 가면 이른 봄을 만날 수 있다. 복수초가 막 꽃을 피웠고, 노란 리본을 매달아 놓은 듯한 꽃잎이 특이한 풍년초도 피었다. 규모는 작지만, 대나무 숲길도 있다. 관찰로를 따라 들어가면 들풀원과 약초원, 무궁화원, 활엽수 숲, 유리온실 등이 있고, 맨 끝에 대나무 숲길이 나온다. 늘 이른 봄에만 찾았던 것 같다. 바로 복수초.. 2012. 2. 25.
겨울에 피는 꽃, 풍년화 커다란 마른 잎이 돌돌 말린 나뭇가지에 국수 고명을 연상케하는 노란 꽃이 피었습니다. 행운의 노란손수건을 닮은 것 같기도 하고, 리본을 매달아 놓은 것 같기도 합니다.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는 요즘 한창 피는 풍년화입니다. 꽃이 많이 피는 해는 풍년이 든다해서 풍년화라 한다네요. 풍년화는 추운 겨울 내내 꽃눈을 품고 있다가 잎이 채 트기 전에 꽃을 피웁니다. 풍성한 꽃잎을 보니 올해도 풍년이 들것 같죠? 전주 한국도로공사 수목원에서 만나고 왔습니다. 2012. 2.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