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탄매운탕3

섬진강 기행 - 장군목 요강바위 지나 화탄까지 장군목에 가면 기묘한 형상의 바위들이 강바닥을 뒤덮고 있다. 그 중 단연 돋보이는 곳은 요강바위. 모양새 때문에 그렇게 부르지만 깊이가 2미터에 달하는 거대한 바위다. 임실군 덕치면 장산(진뫼)마을에서 천담마을과 구담마을을 지나 장군목에 이르는 협곡은 섬진강 도보여행자들에게는 아쉬움의 길이다. 너무 짧아서 그렇다. 이런 길이라면 한없이 걸을 수 있을 것 같다. 서정적인 풍경 가득한 마을과 마을을 지나며 강은 넓어진다. 토란잎이냐 연잎이냐 설전을 벌인다. 답은 토란잎이다. 빈집의 주인 역시 토란잎이다. 장군목 일대는 지난 여름 홍수로 큰 피해를 입었다. 농토가 물에 잠기고 집 마당까지 물이 들어왔다. 나뭇가지에 걸린 쓰레기 더미가 당시 상황을 짐작케 한다. 초록빛이 눈부시다. 물도 산도 하늘빛도 다 초록이.. 2010. 9. 14.
순창에도 메타세콰이어 가로수길이 있다 메타세콰이어 가로수하면 담양이 가장 먼저 떠오릅니다. 영화와 드라마 촬영지로 많이 알려졌지요. 주말 평일 할 것 없이 큼직한 카메라를 든 사람들로 언제나 붐비는 곳입니다. 워낙 유명해서 두 말하면 잔소립니다. 그에 못지 않은 메타세콰이어 가로수가 멋진 길이 인접한 전라북도 순창에도 있습니다. 호남의 소금강, 순창 강천산 가는 길목입니다. 순창읍에서 강천산 가는 길입니다. 담양의 그 길을 많이 닮았습니다. 하지만 담양과 순창의 가로수길은 많이 다릅니다. 담양에 비해 길의 폭이 넓습니다. 그래서 주변이 산만합니다. 사진가들의 주목을 받지 못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한적한 농촌 풍경이 가까이에 있습니다. 너른 들녘 한가운데 느티나무도. 담양 가로수길에 비해 찾는 이들이 거의 없습니다. 한적해서 좋습니다. 차량.. 2009. 12. 25.
섬진강 도보여행 / 데미샘에서 남해바다까지 130km -4 섬진강 유역 11개 시군 가 주관한 '섬진강 대탐사' 기록입니다. 2007년 7월 21일-28일 / 7박 8일 오수천. 하루를 마감하는 시간입니다. 잠시 여유를 부려봅니다. 구송정. 숲그늘이 좋습니다. 휴식은 늘 꿀 맛이지요. 장구목에서 만났던 정이남 할머니. 사진 몇장 보내드렸습니다. 오늘의 숙소인 순창 성동야영장에 도착했습니다. 샤워하고 빨래하고 밥 묵으러 갑시다! 복날이라고, 메뉴가 삼계탕이랍니다. 7박 8일 동안 매일 밤 여러 분들의 강의를 들었습니다. 김용택 시인도 오셨고요. 강의 내용은..... 맘에 안 듭니다. 순창 군수님.... 진안에서 남해바다까지 가는 동안 11개 시군을 지나갑니다. 그때 마다 숙소와 기타 편의를 제공해 주셨습니다. 송만규 화백님. 다음날 아침 송화백님 댁을 찾아봤으면 .. 2008. 4.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