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개망초는 잡초일까 화초일까

by 눌산 2010. 6. 17.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눌산 눈에는 화초입니다.
전원생활 하시는 분들에게 개망초는 잡초이면서, 여름 내내 애물단지입니다.
쑥쑥 자라서 '쑥'이라지만 이 쑥보다 더 번식력이 강한게 개망초니까요.
뽑고 베고 수없이 쳐내고 또 나옵니다.
그대로 놔두면 거대한 꽃밭으로 변하고,
멀리에서 보면 안개꽃 같기도 합니다.
꽃은 꽃이니 화초가 분명하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에서 보면 꼭 계란후라이 같습니다.
그래서 '계란꽃'이라고도 합니다.
먹음직 스러워 보이지요??

계란 얘기가 나왔으니 말인데요.
눌산은 계란 귀신입니다.
삶은 계한 한 판을 앉은 자리에서 먹어 치운 적이 있답니다.
헌데 요즘은 뭔 놈의 계란 종류가 그리 많은지...
먹어보면 그게 그건데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개망초 얘깁니다.
개망초는 본래 토종이 아니랍니다.
대한제국이 멸망한 후 곡류에 섞여 외국에서 들어온 것으로 보입니다.
뽑아도 뽑아도 생겨나 개망초를 뽑아 내 던지면서 농부들이 "망할 놈의 풀"이라고 했다네요.
그래서 '개망초'란 이름이 붙었다고 합니다.
대단한 번식력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잔듸밭에 개망초가 드문드문 보입니다.
봄부터 저 녀석을 뽑아버릴까 수없이 생각하면서도 그대로 놔뒀습니다.
지난해에도 그랬습니다.
이젠 낫으로 댕강 잘릴 운명이 되었지만, 여전히 그냥 봐줍니다.
꽃은 꽃이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게을러서이기도 합니다.
여름 날려면 두어 번은 잘라줘야 하니까요.
이제 얼마 안 있으면 <언제나 봄날> 주변은 이 개망초가 점령할 겁니다.
거대한 꽃밭을 이루면서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꽃도 슬그머니 얼굴을 내 밀었네요.
"나도 꽃이야~" 하면서 말입니다.

잡초와 화초는 종이 한 장 차이입니다.
어떤 눈과 마음으로 보느냐의 차이니까요.
게으름을 이렇게도 합리화 할 수 있다는데 저 자신도 놀랍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