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야옹아~ 산책가자~

by 눌산 2010. 6. 18.










말 못하는 동물이지만 교감이 가능합니다.
동물을 사랑하는 분이라면 이해 할 수 있을 겁니다.
야옹이 역시 말 못하는 동물이지만 귀신같이 알아 듣는 말이 있습니다.

밥먹자~
산책가자~

어떻게 알았는지, 먼 곳에 있다가도 순식간에 나타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책가자~하면 먼저 앞장섭니다. 앞서거니 뒷서거니 하면서 동네 한바퀴 돕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아지 마냥 졸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곧 칡꽃이 피겠구나... 풀향기를 느끼는 걸까... 호기심 참 많은 녀석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갈림길이 나타나면 알아서 멈춰 섭니다. 귀여운 녀석.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야옹이가 웃었다!  (4) 2010.06.18
산에 사는 이유  (2) 2010.06.18
야옹아~ 산책가자~  (2) 2010.06.18
기묘한 야옹이의 잠버릇  (0) 2010.06.16
함께 가는 길  (0) 2010.06.16
심심한 야옹이, 나보고 어쩌라고  (1) 2010.06.10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