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기묘한 야옹이의 잠버릇

by 눌산 2010. 6. 16.










야옹이 녀석 잠버릇 하나는 참 고약합니다.
뒹굴뒹굴 구르다 그대로 잠이들면, 거의 묘기대행진 수준입니다.
누굴 닮아 그럴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물은 주인 발자국 소리에 안심을 합니다.
사람도 그러나요?
아무튼 주인이 없다면 이렇게 편안하게 잘 수 없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낮에는 이렇게 종일 잡니다.
주인 뭐하나 감시도 하고,
그렇게 편안함을 느끼는 것이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슬슬 장난을 걸면 눈만 슬쩍 떴다 감아버립니다.
귀찮다 이거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 꼬리 빨기.

엄마가 그리운 걸까요?
꼬리 물고 노는 걸 좋아합니다.
다 큰 녀석이 말입니다.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에 사는 이유  (2) 2010.06.18
야옹아~ 산책가자~  (2) 2010.06.18
기묘한 야옹이의 잠버릇  (0) 2010.06.16
함께 가는 길  (0) 2010.06.16
심심한 야옹이, 나보고 어쩌라고  (1) 2010.06.10
저 하늘물에 퐁당 빠지고 싶다  (0) 2010.06.0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