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함께 가는 길

by 눌산 2010. 6. 16.










섶다리 아래에 서 있습니다.
특별한 이유도 없으면서 한참을 그렇게 서 있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오고 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마도 사진의 대상을 찾고 있었을 겁니다.
좋은 사진 보다는, 찍고 싶은 대상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다 저 아이들을 만났습니다.
학교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중학생 쯤 되어 보이는 아이들입니다.
'친구'였습니다.
무슨 얘기를 하는지 뭔가를 물어 봤는데도 들리지 않나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리공연을 하는 외국인들입니다.
연주하는 사이사이 그들은 눈으로 말을 했습니다.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저들 역시 '친구'입니다.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야옹아~ 산책가자~  (2) 2010.06.18
기묘한 야옹이의 잠버릇  (0) 2010.06.16
함께 가는 길  (0) 2010.06.16
심심한 야옹이, 나보고 어쩌라고  (1) 2010.06.10
저 하늘물에 퐁당 빠지고 싶다  (0) 2010.06.09
폼에 죽고 폼에 사는 야옹이  (1) 2010.06.0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