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심심한 야옹이, 나보고 어쩌라고

by 눌산 2010. 6. 10.










심심해~ 놀아줘~
아마 야옹이가 말을 할 줄 안다면 이렇게 외치고 다닐 겁니다.
눈빛이 그리 말합니다.
나른한 오후 햇살을 피해 요리조리 그늘만 찾아다니면서 말입니다.
나 바뻐, 너랑 놀아 줄 때가 아니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눈빛, 아시겠지요? 눌산 발가락을 향해 있습니다. 빈틈만 보이면 장난을 칩니다. 놀아달라고. 놀아주면, 더 놀아달라고 하니, 나보고 어쩌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기 들고 나서면 어김없이 졸졸 따라 나섭니다. 저 녀석도 사진 찍히는 걸 아는 모양입니다. 그 틈에도 녀석의 혀는 눌산 발가락에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햇볕이 얼마나 뜨거운지 잠시만 나가도 살갗이 타들어가는 느낌입니다. 야옹이라고 별 수 없지요. 그늘만 찾아 졸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졸졸 따라 다니다, 눈치만 슬슬. 그래서, 저 녀석하고 눈 안 마주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주에도 월드컵 열기가 뜨겁습니다. 때마침 12일부터는 무주반딧불축제가 열리는데, 개막식을 일찍 마치고 다 함께 응원을 한답니다. 수천명이 모여서. 코 딱지만한 동네 무주에 수천명이 모인다는 건 대단한 일입니다. 사람 구경만으로도 대단한 볼거리지요. 눌산도 가서 열심히 응원하겠습니다. 반딧불이도 보고.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묘한 야옹이의 잠버릇  (0) 2010.06.16
함께 가는 길  (0) 2010.06.16
심심한 야옹이, 나보고 어쩌라고  (1) 2010.06.10
저 하늘물에 퐁당 빠지고 싶다  (0) 2010.06.09
폼에 죽고 폼에 사는 야옹이  (1) 2010.06.06
참나물에 보름달 쌈  (0) 2010.05.31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