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폼에 죽고 폼에 사는 야옹이

by 눌산 2010. 6. 6.











눌산 보고 싶었다는 분은 없어도 야옹이 근황 궁금해 하는 분들은 많습니다. 그래서 섭섭하냐구요? 아니요, 전혀, 아닙니다. 애교 많은 귀염둥이로, 야성미 넘치는 사냥꾼으로, 산책 길에 동무로, 때론 말 상대까지 해주는 야옹이가 고마울 따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동안 매일밤 외박을 하더니 요즘은 종일 집에 붙어 있습니다. 뒤란 어슬렁 거리고, 낮잠 자고, 그래도 심심하면 현관 앞에서 마냥 눌산을 부릅니다. 손가락만한 통멸치를 가끔 줬더니 그 맛을 들였나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책 좀 볼려고 앉았더니 발아래서 온갖 참견은 다합니다. 자기가 무슨 애완견인 줄 알고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필에 매달린 지우개 때문이었군요. 고양이는 냄새에 민감합니다. 주차장에 차가 들어오면 차 밑으로 들어가 냄새를 맡기도 하고, 요모저모 살피는 것을 보면 말입니다. 아, 기름 냄새를 좋아하나 봅니다. 코에 기름까지 뭍혀서 다닙니다. 가관이 아닙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대 줘 박았더니 슬슬 피해다닙니다. 같이 좀 놀자는데 뭐 그럴 필요까지 있느냐 이거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안되면 바로 이 자세. 꼬리 쭈욱 내밀고 먼 산 바라보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슨 생각을 할까요. 먼 산 바라 보면서. 주인 닮아 가나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딱 3초 후면 꾸벅꾸벅 좁니다. 난간 위에서 말이죠. 잠도 우아하게 잡니다. 폼생폼사라 이거지요.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