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물봉선 꽃말은 '나를 건드리지 마세요'

by 눌산 2010. 9. 15.
728x90
반응형










숲에서 비를 만났습니다. 소근소근 내리는 빗소리가 발걸음을 조심스럽게 합니다. 늦여름 숲에서 만나는 꽃은 화려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봉선화과에 속하는 물봉선입니다. 물봉숭아라고도 하죠. 습한 골짜기나 냇가 주변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봉숭아와 마찬가지로 씨방을 살짝 건드리기만 해도 터져서 씨앗이 사방으로 흩어집니다. 그래서 꽃말이 '나를 건드리지 마세요'랍니다. 자주색과 흰색, 노랑 물봉선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가 습지에서 쉽게 만날 수 있지만 깊은 산골짜기 계곡가 같은 곳에서 만나면 더욱 빛이 납니다. 나물도 고산 나물이 맛이 좋듯이 고산에 자라는 꽃이 더 선명합니다. 대궁은 더 가늘지만 어떤 난관에도 꺾이지 않을 것 같은 강함이 느껴지죠. 사람도 그렇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오는 날 만나면 꽃에서 윤기가 흐릅니다. 뚜렷한 색감이 화려함을 더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응형

'그꽃'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엔, 구절초  (2) 2010.10.01
산책길에 만난 나팔꽃  (0) 2010.09.29
물봉선 꽃말은 '나를 건드리지 마세요'  (2) 2010.09.15
늦여름에 피는 꽃  (2) 2010.08.30
달개비의 상큼한 아침인사  (2) 2010.08.21
여름 아침을 여는 꽃, 닭의장풀  (4) 2010.08.01

댓글2

  • 형님~!!!
    잘 지내시죠?
    이제 가을이네요...
    올 가을엔 적상산 한번 가야할텐데 말이죠^^
    절정일 때 방한칸 비워주세요~~ㅎㅎ
    물봉선 건딜면 한대 얻어 터질듯한 꽃말이네요...
    행복한 가을 되세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