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오지

정선의 오지 덕산기의 가을

by 눌산 2010. 11. 4.










가을은 아프다. 몸서리치도록 아프다. 또한 그리움의 계절이다. 딱히 뭐라 말 할 수 없는, 아무튼 그립다. 그래서 떠난다. 가을을 만나러, 가을을 보내러 떠난다. 산으로 들로 형형색색의 옷을 차려 입고 가을여행을 떠난다.

가을빛 좋은 날, 정선을 다녀왔다. 취재 목적이었지만, 그 보다,  이른 가을을 만나고 싶었다. 일을 핑계 삼아 세상유람 좀 하고 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걸어가는 길 조차도 없는 동네가 있다. 정선에서도 알아주는 오지라는 덕산기가 그곳이다. 집도 절도 없을 것 같은 이 골짜기에 사람들이 산다. 일명 '똬리파'라 부른다. 자칭 그렇다. 골짜기 깊숙히 똬리를 틀고 산다해서 그렇게들 부른다. 딱 어울리는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을 닮은 집'은 펜션이다. 길도 없는 이 골짜기에도 펜션이 있다. 멋진 부부가 산다. 저 빨간 코란도는 볼 때 마다 탐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숨은그림찾기. 저 안에 눌산을 찾아보세요.^^

정선 사람들은 저 절벽을 뼝대라 부른다. 삥대라고도 한다. 붉은색을 띈 거대한 석회암 절벽은 언제나 가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물빛이 장난이 아니다. 땅 바닥으로 물이 스며드는 건천이라 평소에는 물웅덩이만 있는 덕산기의 물빛은 미치도록 황홀하다. 그림이든, 사진이든 그대로만 담을 수 있다면 그는 최고의 작가일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골짜기 자갈길을 1시간 정도 걸어가야 한다. 발바닥은 아프지만, 종일 걸어도 좋겠다 싶은 길이다. 아니 그냥 눌러 앉아 살아도 좋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리 트럭이 한 대 달려 온다. 아니, 달리는게 아니라 걷는 속도보다 더 느리게 굴러 온다. 읍내 나간 선화공주였다. 절대 공주로는 안보이지만 이름 때문에 그렇게 부른다.
"형~ 타!"
야~ 타!도 아니고...
"걸어 갈거야!"
"아직 멀었어요. 반도 못 왔어요."
"그래?"
그래서 차를 탔다. 덜컹거리는 울림에 오작육보가 요동을 친다. 아, 맞다. 배가 고파서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선여행의 목적지 홍반장 선화공주 부부의 집이다. 센스가 돋보이는 소품이다. 그냥 의자인데도, 그냥 의자로 안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부는 오두막에 산다. 그냥 확 뺏어 버리고 싶을 만큼 욕심나는 오두막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눌산은 언제나 이 자리에서 같은 구도의 사진을 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반장 선화공주의 오두막은 '정선애인(http://blog.naver.com/jshbanjang)'이라는 게스트하우스다. 소박한 방안에는 앉은뱅이 책상이 하나 놓여 있고, 커다란 창문을 통해 밖을 내다 볼 수 있다. 그냥 멍하니 앉아 있기 좋은 방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화공주는 요즘 핸드페인팅에 푹 빠져 있단다. 손수 만든 옷을 자랑한다. 잘 만들었다. 멋지자. 이러면 하나 줄라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 솜씨도 좋다. 실물보다 그림이 더 낫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출사진이다. 이런 사진 찍고 싶지 않지만, 먹고 살아야 하기에 어쩔 수 없다. 그래도 보긴 좋다. 열은 좀 받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산골에 게스트하우스라...누가 올까? 하겠지만 끼리끼리 모인다고 이따금 찾는 이들이 있다. '함께'를 즐기는 이들이다. 그런데 조건이 좀 까다롭다. 술도 가져오면 안되고, 당연히 마셔서도 안되고, 재래식 화장실을 써야 하고, 때론 계곡에서 세수를 해야 한다. 이런 조건에 동의하는 이라면 누구도 환영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그 길을 걸어 나왔다. 속세로의 귀환이다. 정신이 몽롱하다. 보이는 것, 느끼는 것 죄다 분명 같은 세상이 아니었다. 그래서 좋다. 사람이 좋고, 덕산기의 자연이 좋다. 풀도 꽃도 나무도 좋다. 아, 저 돌멩이들도 좋다.

정선 덕산기 '정선애인' 블러그 -> http://blog.naver.com/jshbanjang
 
 산을 닮은 집 블러그 -> http://sanzib.tistory.com/

댓글6

  • 뚱딴지 2010.11.04 10:18

    시리도록 아프다는 가을 떠나신 여행길인데
    글과 이미지로 담으신 두 부부는 얄밉도로고 알콩달콩해 보입니다.

    눌산님 너무 열받지 마세요 ^^
    답글

  • 가을의 전설 2010.11.04 19:35

    너무 아름다운 곳을 다녀오셨군요
    바람의 기별도 없는지 그 골짜기 물빛은 물결도 없이 수정같기만 하네요 신비할만큼...
    가을은 떠남도 담고 있는 계절이라 쓸쓸함도 느끼는데 위로가 되어서 고맙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0.11.05 07:44 신고

      아늑한 골짜기입니다.
      지형적인 영향도 있겠지만
      좋은 사람들 때문이겠지요.
      편안한 시간 되세요...

  • Favicon of http://sanzib.tistory.com BlogIcon 산을 닮은 집 2010.11.05 22:20

    눌산님~ 언제 다녀가셨나요? '산을 닮은 집'이 담긴 사진에 차가 두대 모두 있는 걸로 봐서는 저희가 있었을 때였던 거 같은데, 얼굴도 안뵈주시고 그냥 가셔서 좀 아쉽네요^^.

    저희 집을 '펜션'으로 소개해 주셔서 몸 둘 바를 모르겠습니다. 방안에 이렇다 할 편의시설을 갖추지 못해 그냥 '민박집'이라고 알리고 있으면서도 좀 헷갈렸었는데..하긴 정선애인을 '오두막'이라고 한다면 그럴 수도 있다고 여겨지네요^^.

    2000년 덕산기 폐가에 들어와 살던 남편이 '신혼살림' 자리로 '외양간'과 '양잠실'을 수리해서 만들었던 공간이었던 만큼 지금의 '정선애인'은 애착이 가는 집입니다.

    이번엔 어디에 실리는 취재인지 궁금하군요. 계속해서 덕산기에 대해 좋게 알려주셔서 고맙습니다. 저희 '산을 닮은 집'에도 놀러오세요.

    http://sanzib.tistory.com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0.11.06 07:53 신고

      잘 지내시지요?
      일정이 촉박해 그냥 지나쳤습니다.
      늘 좀 더 여유있게 다녀가고 싶지만 잘 안되네요.
      지금쯤 덕산기 가을은 더 깊어졌겠군요.
      마음 속으로 다시 그려 봅니다.
      잘 지내시고, 좋은 날 뵙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