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오지

봉화 오지마을, 강 건너 외딴집

by 눌산 2010.11.15










오지여행가로 살면서,
이 땅에도 오지가 있느냐는 질문을 가장 많이 받습니다.
오지의 기준이 어디 있느냐에 달린 문제입니다.
문화적, 지리적으로 열악한 환경인 곳을 오지라 할 수 있겠지요.
자동차로는 갈 수 없는, 걸어서 밖에 갈 수 없는 곳이라든가
산꼭대기나, 여기 소개하는 강 건너 마을 같은 경우입니다.
또는 전기나 전화가 없는 곳도 해당이 되겠지요.

이곳은 경상북도 봉화 낙동강변 마을입니다.
어엿한 마을이름도 있지만 원주민은 한 가구입니다.
나머지 두 가구가 더 있지만 비어 있을때가 더 많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낙동강을 뒤로 하고 산을 오릅니다.
강 건너 마을로 주민은 배로 건너 다닙니다.
또 다른 길은 산을 넘는 방법입니다.
길은 묵은 지 오래되었지만 뚜렷한 옛길이 남아 있습니다.
낮은 산을 하나 넘으면 사람의 마을을 만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낙엽이 수북합니다.
사람의 흔적은 없지만, 길은 고스란히 남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개 넘어 3-40분 쯤 걸어가면 멀리 집 한 채가 눈에 들어 옵니다.
3대 째 이 마을을 지키고 있는 주민의 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동차 길이 보이고, 그 앞으로는 낙동강이 흐릅니다.
뒤로는 산이, 앞으로는 낙동강이 가로막은 형국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 살고 계시는 어르신의 할아버지께서 지은 집이라고 합니다.
걸어가기도 힘든 곳에 기와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몇 번 뵌 적이 있는 어르신은 외출중입니다.
아마도 가을걷이을 마치고 도시 나들이라도 하신 모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람은 차지만 볕은 따뜻합니다.
툇마루에 앉아 사진 한장 남겨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다른 오두막입니다.
얼마나 깔끔한지 흙집이지만 먼지 하나 안 묻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갈 때는 산을 넘었지만 돌아올 때는 강 길을 걷기로 했습니다.
주인 없는 빈 집을 뒤로 하고 산을 내려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낙동강입니다.
물 위를 나르는 비오리떼가 노닐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원점입니다.
두어 시간 거리지만, 노닥거리는 시간이 많아 1시간이 더 걸렸습니다.


댓글13

  • 뚱딴지 2010.11.15 20:41

    깊이 들어앉아 숨어있는 것처럼 보이는 오지마을이
    어쩌면
    우리세상과 가까이 맞닿아 있는데 쉽게 지나치고 있는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강건너 도로너머 그렇게 눈에 보이는 곳에 있었군요.
    눈으로 닿았으니 언젠간 마음도 발길도 닿게 되겠네요. ^^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0.11.16 08:59 신고

      깊이 들어 앉아 있어 맞은편 길에서는 보이지 않습니다.
      하지만 저 집에서는 세상이 다 내려다 보입니다.
      아웅다웅 살아가는 세상 사람들이 어떻게 보일까요?

  • 가을의 전설 2010.11.16 11:22

    잔잔하고 평화로운 곳을 보기만해도 어지러운 마음은 참 좋은 휴식이 됩니다.
    굽이굽이진 포장길은 아득한 그 옛날 이고 지고 걸었던...말 달리던 길인지요?
    참 좋네요 감사드립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0.11.16 15:01 신고

      그렇군요.
      말 달리고 걷던 그 길에는 버스가 다닙니다.
      그래도 여전히 남아 있는 오솔길이 고맙울 뿐입니다.

  • 센스 2010.11.18 14:02

    촌장님 사진은 보면 떠나고싶게 만든단 말이져...ㅋㅋ

    허름한 한옥집 문짝 딱 내스탈입니다. 하하하
    답글

  • 떠도는 나그네 2010.12.20 18:30

    안녕하세요. 평소 지나다니면서 눈팅만하는 한 중생입니다.
    블로그에서 보고 너무 마음에 들어서 그러는데..
    혹시 찾아가는 길이 어떻게 될까요? 저도 꼭 한번 가보고 싶습니다.
    아무도 살지 않는 외딴곳을 찾아 가는 것을 좋아하거든요.
    찾아가는 길 <네비게이션 이용!!> 또는 어디 마을인지 알 수 있을까요?
    눈오는 겨울, 눈 밟으면서 오지 마을을 찾아가고 싶군요
    꼭 좀 알려주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0.12.21 10:24 신고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가는 길을 알려드리긴 어렵습니다.
      알려드린다고 찾아갈 수도 없고요.
      네비게이션으로 찾아 갈 수 있다면 오지마을이 아니겠지요.
      도움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 젤소미나 2012.04.10 09:14

    집주변으로 따스하게 내리쬐어지는 햇볕이 이뻐요^^
    답글

  • BlogIcon 산타 2014.04.28 08:30

    왔다가 가는게 봄날의 꿈 인가?
    답글

  • 2017.06.15 13:3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하이에나 2018.01.26 08:57

    눌산님 안녕하세요~하이에나라고 합니다

    눌산님의 오지여행 글 등 잘 보고 있습니다
    가끔은 눌산님의 발자취를 따라가 보기도 하구요

    아마도 이곳은 고계리 외딴집인듯 합니다
    산꼭데기 집까지 차로 오르면 좀 편안하지요

    강가 집까지 걸어내려갔다가 다시올라오려면 힘은 들지만요~

    건강 하십시요~~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8.01.27 11:03 신고

      반갑습니다.
      몇해전에 청량산 입구에서 낙동강 따라 걷는 길이 생기면서 다리까지 놓였더군요.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