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山中의 아침





고요와 침묵이 흐른다.
오직 자연의 소리 뿐,
산중이 아침이 열린다.
말 없는 침묵 속에서도 소통할 수 있는
나무와 풀과 돌과 산새와 바람이 있는 산중의 아침은,
더 이상 물러설 수 없는 벼랑 끝의 짜릿함이다.
산에 사는 이유이기도 하다.


십 수 년 전의 기억이 꿈에 나타났다.
사라진 기억으로만 알았던 일들이 스쳐지나간다.
보자, 그것은 악몽이 아니었구나.
성장통이었어.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금강의 아침  (8) 2012.08.07
야옹이를 닮아가는 다롱이  (4) 2012.08.05
山中의 아침  (1) 2012.08.04
펜션 주인의 여름  (1) 2012.08.01
천하의 장난꾸러기 다롱이  (2) 2012.07.29
기가 막히게 파란 하늘  (0) 2012.07.28
  • 비가조아 2012.08.15 21:31

    산중의 아침은 시원함이였다.
    산중의 아침은 고요함이였다.
    산중의 아침은 살아야 함을 알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