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무주폭설, 눈에 대한 기억들

by 눌산 2012.12.28




숯 굽는 일을 하셨던 아버지는 늘 산에서 살았다.
덕분에 방학때면 어김없이 산 생활을 했다.
텐트라는 것도 제대로 없던 시절이라,
나무를 얼기설기 엮어 비닐을 씌운 천막 생활이었다.
대신 구들을 깔아 난방을 하는 방식으로 생각보다 춥지는 않았던 기억이 난다.
눈이 많이 오면 바깥 생할을 할 수 없었고,
어른들은 나무를 깎아 뭔가를 만들기도 했다.
수저나 젖가락, 목각 인형 같은 것들이었다.
때론 토끼 사냥도 했고,
무슨 목적인지는 몰라도 산을 타곤 했다.
눈 속을 헤치며 걷고 또 걸었던 기억들.
어릴적 눈에 대한 기억이다.
또 있다.
아마도, 국민학교 3학년 쯤 되었을 것이다.
충북 괴산에 계시는 아버지를 만나기 위해 가는 길이었다.
청주에서 버스를 타고 가다, 폭설에 버스는 더 이상 갈 수 없었고,
캄캄한 밤길을 걸어 새벽녘이 다 되서야 목적지에 도착한 적도 있었다.
그땐 어머니와 함께였다.
당황한 어머니의 모습이 기억난다.
하지만 난 당황하지 않았다.
울지도 않았고, 오히려 앞장서서 길을 안내했던 기억.
아마도 남자니까, 어머니를 안심시키기 위해 그랬을 것이다.
가만 보니 어른이 되서는 일부러 눈을 찾아 다녔던 것 같다.
우리나라에서 눈이 가장 많이 내린다는 강원도 인제에서 살았고,
충북 영동과 지금의 무주 또한 그렇다.
전생에 설인이었나?^^
하룻밤에 1미터도 내리던 예전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지만,
올 겨울은 참 눈이 많이 내린다.












새벽부터 내린 눈이 10센티는 쌓였다.

여전히 눈이 내린다.
좋다.
그냥 좋다.
어릴적 그 기억들도 좋고,
눈 내리는 창밖 풍경도 좋다.
땀 흘리리며 눈 치우는 일은, 그 역시 좋다.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2년 12월 31일  (0) 2012.12.31
무주 눈 끝! 제설작업도 끝!  (2) 2012.12.28
무주폭설, 눈에 대한 기억들  (11) 2012.12.28
무주 눈, 폭설  (6) 2012.12.21
신선놀음하는 다롱이  (6) 2012.12.21
반가운, 눈  (2) 2012.12.21

댓글11

  • 김혜정 2012.12.28 11:06

    10살 남짓한 어린 소년이 눈내린 밤길을 걸어가는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의젓하고 장한 소년일거라 생각은 되지만...
    어쩐지 마음 한구석이 애잔해지는 것은 왜일까요?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kyotostory BlogIcon meryamun 2012.12.28 12:20

    밤새 눈이 퍽 많이 왔네요.
    그래도 눈이 소복히 쌓인 모습이 겨울철 정취를 보여주는 듯 하네요
    답글

  • 정선애인 2012.12.28 13:01

    형님! 여기도 눈이와요.
    홍반장 눈쓸러나갔구요.
    며칠 안남은 12년 잘 마무리하시구요..건강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cmooky BlogIcon 우서 2012.12.28 16:18

    그런 해피? 한 기억이 있군요...^^
    저도 눈맞으러 내일 지리산 들어갑니다
    산은 언제나 좋은거 같네요
    연말 잘 보내시길~
    답글

  • 셀라 2012.12.31 16:44

    무주에 눈이 많이 내렸네요..
    지난주,어제 2주동안 강천산에 다녀왔는데... 눈이 많이 내렸더라구요
    감기조심 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2.12.31 19:48 신고

      강천산을 호남의 소금강이라고하죠?
      저도 한 열 번은 가봤습니다.
      산행 후 담양온천에서 온천욕도 했고^^

      남은 시간 마무리 잘 하시고,
      새해에 뵙겠습니다~

  • namòo 2017.10.14 13:02

    인제가는 길.
    오래 전 이미 읽었던 눌산님 기록
    새삼 재미 있습니다.
    눈 내리는무주 풍경은 저도 갖고 있는
    맘속에 보석 이구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