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뜬금없는 여행

[전라남도 곡성] 17번 국도, 섬진강 벚꽃길

by 눌산 2013. 4. 8.
728x90
반응형













17번과 19번 국도는 섬진강을 대표하는 길이다. 광양 매화마을과 쌍계사 십리벚꽃길, 그 유명한 화개장터가 있는 19번 국도는 이맘때면 꼬리에 꼬리를 문 자동차의 행렬로 몸살을 앓는다. 그에 반해 17번 국도는 한 발짝 물러선 변방과도 같은 곳이다. 그렇다고 볼품없다는 얘기는 아니다. 전라선 철도와 국도, 그리고 섬진강이 하나가 되 흐르는, 더 멋진 풍경을 만날 수 있다.

벚꽃길은 17번 국도 건너편 길에 있다. 곡성 기차마을에서 가정역, 섬진강과 보성강이 합류하는 압록마을을 지나 구례구역까지 이어진다.

순자강(섬진강)과 보성강이 만나는 두물머리 압록마을이다. 두 강이 만나 섬진강이란 이름으로 하나가 된다. 섬진강의 본류인 순자강은 '순하디 순한' 강이란 뜻이다.




17번 국도 건너편에서 바라 본 폐교 된 압록초등학교. 지금은 캠핑장으로 쓰인다.





압록초등학교는 눌산이 다녔던 학교다. 섬진강은 놀이터였고, 공부방이었다. 여름이면 수업이 끝나기가 무섭게 강으로 달려갔다. 수업 중에도 강에 있는 시간이 많았던 것 같다.

그때의 섬진강은 지금과는 많이 다르다. 섬진강을 가로지르는 다리가 놓이면서 그 넓디 넓던 백사장은 반토막이 났다. 거기에. 무분별한 모래 채취로 반토막이라도 남아 있던 백사장은 사라져 버렸다. 맨손으로 잡을 만큼 흔했던 은어도 지금은 찾아보기 힘들다.




















압록마을에서 섬진강 기차마을 종점인 가정마을 가는 길이다. 증기기관차를 타고 온 여행자들은 가정역에서 자전거를 타고 이 길을 달린다.















남해대교를 쏙 빼닮은 현수교가 있는 가정마을. 기차여행의 종점역이 있는 곳이다. 야영장을 갖추고 있어,여름에는 강수욕으로 인기있는 곳이다. 또한 자전거 대여소와 하이킹 코스가 17번 국도 맞은편에 있다.





17번 국도와 섬진강이 나란히 달리는 레일바이크.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