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 이야기

[무주 맛집] 반디어촌 (고동수제비, 어탕수제비, 어탕국수)








무주에 금강이 흐른다.
쌩뚱 맞다고 생각되겠지만, 금강 천리 중 가장 아름다운 구간이 바로 무주를 지난다.
대부분의 큰 강이 직선화와 제방 공사를 하면서 기생오라비 처럼 변했지만,
무주를 지나는 금강은 여전히 촌스러운 풍경 그대로이다.
덕분에 다슬기가 많고, 그 먹이사슬인 반딧불이가 산다.

무주는 큰 강을 끼고 있어 예부터 민물고기를 이용한 요리가 유명하다.
민물매운탕과 어죽, 어죽을 응용한 어탕국수와 어탕 수제비, 그리고 고동탕(다슬기탕)이다.


무주 IC를 나오면 바로 보이는 '만남의 광장'은 무주 맛집들이 모여 있다.
휴게소가 아닐까 생각들 하지만, 사실 휴게소 음식은 하나도 없다.
'반디어촌'을 비롯해 반햇소 한우, 천마루, 순두부 집이 이 만남의 광장에 있다.

모두가 무주에 오면 한 번쯤 맛봐야하는 음식들을 낸다.










고동수제비.

고동은 다슬기의 무주지방 방언이다.
다슬기는 대사리, 대수리, 고동, 고디, 고딩, 올갱이, 올뱅이 등 지역마다 부르는 이름이 다 다르다.
또한 요리법도 다 다르다.
무주에서 가까운 영동에서는 올뱅이라 부르는데, 얼큰하게 끓여 낸다.
전라도 지방은 주로 맑은 국물에 깔끔한 게 특징이다.
무주 고동탕도 고동 특유의 향이 우러 난 깔끔하고 시원한 맛이다.
'반디어촌'은 수제비를 더 했다.










사진의 빨간 국물에 국수를 말아 먹는 어탕국수는 얼큰하고 시원한 맛이 일품이다.
여기에 수제비를 넣은 어탕수제비도 있다.

어죽이 어탕에 밥을 넣고 죽 처럼 끓여 낸다면,
어탕국수나, 어탕수제비는 국수와 수제비가 들어 간 것이 특징이다.










고동수제비와 어탕국수, 어탕수제비 3종 셋트를 시켰다.
고동수제비와 어탕수제비를 시키면 공기밥이 함께 나온다.
수제비만 먹어도 배가 부를 만큼, 넉넉한 양이다.
대신 수제비는 2인분이 기본이다.

밑반찬으로 따라 나오는 민물고기 조림도 맛이 괜찮다.
전혀 비릿하지 않고 담백하다.










가격 또한 착하다.

'반디어촌'은 무주읍내에 있는 장터(반딧불장터)에도 있다.
장터에서는 어머니가, 만남의 광장에서는 딸이 운영한다.


[반디어촌 찾아가는 길]
너무 쉽다. 무주IC를 나오면 보이는 '만남의 광장' 내에 있다.




  • 뚱딴지 2013.08.24 12:35

    여태 이런 곳이 있은지 몰랐네요. 새로 생긴건가요? 먹음직스러워보여요 .

  • 하늬바람 2013.08.26 18:01

    저희지방에서도 고동이라 합니다.
    여기 서울로 시집와서 처음으로 올갱이 국을 먹고는 맛이있어
    가끔씩 먹으러 갑니다.
    근데 눌산님 소개한 두가지를 기회 만들어 먹어봐야겠어요.
    유용한 정보 감사드려요.
    한 낮의 땡볕 하고는 사뭇 아침저녁으로 서늘하죠?
    기온차가 심한 요사이 건강관리 잘 하시길^^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3.08.26 18:26 신고

      다슬기탕은 지방마다 요리법이 다 다르더군요.
      얼큰한 영동 올뱅이국을 좋아했는데,
      요즘은 이 집의 시원하고 담백한 맛을 좋아합니다.

      그 무덥던 여름은 어디가고
      며칠 사이에 가을 분위기가 납니다.
      한낮에도 선선해요.
      고맙습니다~

  • dkfkthdbs 2013.09.07 14:21

    저도 갔다왔는데 완전 맛있어요 추천!!

  • 어죽집아들 2018.09.10 20:46

    안녕하세요 반디어촌 주인 아들입니다 지금은 어머니께서 만남의광장에서 계약이 끝나셔서 원래 하고있던 무주읍 시장에 반딧불장터에서 똑같은 이름으로 장사를 하고계십니다 아들이 글 올린거 보고 왔다고 하시면 도리뱅뱅이 서비스로 드릴겁니다 자주 많이 찾아와주세요!! 주소는 장터로 2 반디어촌입니다 다들 건강하세요

  • 최프로 2019.04.10 14:27

    저도 쏘가리 낚시로 무주 갔다가 이 글 덕분에 어죽 참 맛있게 먹었어요 도리뱅뱅이도 서비스로 잘 먹었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