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다롱이는 누워서 잔다.

by 눌산 2014. 12. 23.
728x90
반응형










벽난로를 사랑하는 다롱이.

잠도 벽난로 옆에서 잔다.

큰대 자로 누워서.




만세??







기상~~~~

하지만.

아침시간에 잠시 나갔다 들어오면, 하루종일 저렇게 잔다.







너를 보면 민망하다.

넌 고양이가 아닐거야.








다시, 잔다.

내일 아침까지.



게으르고, 잠꾸러기지만.

때론, 부지런한 녀석이다.

동네 마실가면 꼭 따라온다.

그리고 그 집 앞에 앉아 내가 나올때까지 기다린다.


그러니 널 미워할 수가 없다.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감  (1) 2015.01.08
겨울 강  (1) 2014.12.26
다롱이는 누워서 잔다.  (1) 2014.12.23
산골의 겨울  (2) 2014.12.23
방문 노크하는 다롱이  (3) 2014.12.05
살다보면, 감수해야 하는 것들  (5) 2014.12.05

댓글1

  • Favicon of https://vgsg.tistory.com BlogIcon 베남쏘갈 2014.12.24 03:27 신고

    고양이가 키우기 참 편하죠. 저도 고양이를 키우는데 고양이가 아니라 개냥이입니다. 퇴근후 집근처에서 냥아 이렇게 부르면 저를 반겨줍니다 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