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산골의 겨울

by 눌산 2014. 12. 23.
728x90
반응형









요 며칠, 영하 15도를 오르내리는..., 

무진장 추웠다.

하루가 멀다하고 내린 눈은 쌓여, 

보기는 좋더라.

무주는'눈의 나라'니까.

대신, 동네 길이 얼어 내내 빙판길이었지만.

그러다 오늘, 영상 5도까지 오른 날씨 덕분에 길은 말끔해졌다.


민박집 그만두고 두 달을 놀았다.

아무것도 안하고 말이다.

그런데도 바빴다.

놀면 더 바쁘다는 말이 실감나더만.

주말이면 결혼식, 제사, 돌잔치 찾아다녔다.

지난 7년을 어찌 살았는지 모르겠다.

그런 경조사들 하나도 챙기지 못하고 살았으니 말이다.

주말이 더 바쁜 민박집 주인은 다 아는 얘기다.


하여튼, 이런저런 일들로 무주에 있는 시간보다 밖에 나가 있는 시간이 더 많았다.




다시, 일 시작이다.

무주군에서 귀농 귀촌이야기를 책으로 만든다.

그래서 요즘 무주에 귀농 귀촌한 이들의 취재를 다니고 있다.

사과, 표고농사, 목장 등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을 만나는 일이라, 나름 재미도 있다.







무주군 무풍면이다.

평균 고도가 500미터에 달하는 고산지대로, 

대덕산, 삼봉산, 삿갓봉 등 천 미터가 넘는 산에 빙 둘러 쌓여 있는 분지다.

더 춥고, 더 많은 눈이 내리는 지역이다보니 겨울이면 더 고요하다.

대신, 당도 높은 사과의 주산지이기도 하다.







마침 눈까지 내려준다.

한동안 멀리했던 카메라 셔터소리가 듣기 좋다.







요즘 동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이다.

집집마다 나무자르고, 장작 패는 소리로 요란하다.


눌산도 나무해야하는데....

올 겨울 나려면 남은 장작으로는 어림도 없으니 말이다.




어제 오늘 만난, 산골의 겨울풍경들이다.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 강  (1) 2014.12.26
다롱이는 누워서 잔다.  (1) 2014.12.23
산골의 겨울  (2) 2014.12.23
방문 노크하는 다롱이  (3) 2014.12.05
살다보면, 감수해야 하는 것들  (5) 2014.12.05
설야(雪夜)  (10) 2014.12.03

댓글2

  • BlogIcon 이남희 2014.12.24 12:02

    눌산님 민박을 그만두셧나봐요..올겨울 눈만봐라보며 쉬러 다시갈까햇는데 아쉽네요..그래도 이리 홈피는 볼수잇어 다행입니다
    답글

  • BlogIcon 김종우 2014.12.24 21:15

    그 책 출간되면 제일 먼저 구해 보겠습니다...^*^
    지난 주말에 잠시 그 곳에 다녀왔습니다...
    눌산님 맛집(무풍 왕갈비)에서 점심 먹구 왔지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