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화란춘성(花爛春城)하고 만화방창(萬化方暢)이라.

by 눌산 2016. 4. 13.





투표를 마치고 '그 길'로 접어들었다. 드라이브 삼아 나선 길이지만, 속내는 두릅이나 몇 개 따볼까하는 생각에서다. 매년 가는 곳이다. 그리고 나만 아는 두릅 밭이라 생각했는데, 이런! 누군가 한발 앞서갔다




마음을 비우니 눈앞에 딴 세상이 펼쳐진다. 화란춘성(花爛春城)하고, 만화방창(萬化方暢)이라! 더 이상 할 말이 없다.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롱아~ 밥 먹자~  (0) 2016.04.21
아, 환장할 봄날이여!  (0) 2016.04.17
화란춘성(花爛春城)하고 만화방창(萬化方暢)이라.  (0) 2016.04.13
비 개인 후  (0) 2016.04.07
은행나무 아래서 태어난 '은행이'  (10) 2016.03.03
겨울과 봄의 밀당  (0) 2016.02.2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