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비 개인 후

by 눌산 2016. 4. 7.




간밤에 내린 폭우에, 바람에, 그래도 무탈했구나

살구꽃이 흐른다

수선화가 떠난 자리에 튤립이 피었다

단풍나무에 새순이 돋고 

목단 이파리도 무성해졌다

잔디는 하루아침에 초록 옷으로 갈아입었어

기특하게도 잘 자란다

그래서, 비 온다고 짜증내면 안 되는 거야!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 환장할 봄날이여!  (0) 2016.04.17
화란춘성(花爛春城)하고 만화방창(萬化方暢)이라.  (0) 2016.04.13
비 개인 후  (0) 2016.04.07
은행나무 아래서 태어난 '은행이'  (10) 2016.03.03
겨울과 봄의 밀당  (0) 2016.02.29
첫눈  (1) 2015.12.01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