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겨울과 봄의 밀당





봄볕에 몸 말리고 마음 말려 놨더니,

비에, 눈에, 매서운 바람에, 눈보라까지.

다시 온 세상이 꽁꽁 얼어붙었다.

대충 좀 하지, 

밀당 치고는 좀 심하다.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 개인 후  (0) 2016.04.07
은행나무 아래서 태어난 '은행이'  (10) 2016.03.03
겨울과 봄의 밀당  (0) 2016.02.29
첫눈  (1) 2015.12.01
마감  (1) 2015.01.08
겨울 강  (1) 2014.1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