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나만의 비밀의 정원에서 만난 노란 '피나물' 군락

by 눌산 2016. 4. 18.




나만의 비밀의 정원 하나 쯤..., 듣기만 해도 솔깃한 얘기다. 꼭꼭 숨겨두고 싶은 나의 비밀의 정원을 다녀왔다. 숲 깊숙한 골짜기에 철마다 피고 지는 야생화 군락지가 있다. 언제나 그 자리, 며칠 차이는 있지만, 거의 같은 시기에 피어난다. 빠르면 2월 말부터 너도바람꽃을 시작으로 복수초, 꿩의바람꽃과 나도바람꽃, 큰괭이밥이 군락을 이루는 곳이다. 지금은 피나물이 그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숲은 노랑 일색이다.



피나물은 양귀비과의 식물이다. 한국·중국·일본에 분포하며 산지의 습한 땅에서 자라는 여러해살이풀로 "노랑매미꽃"이라고도 한다. 20-40cm 정도까지 자라고, 줄기를 자르면 적황색 즙액이 나온다. 잎은 잔잎 여러 장이 깃 모양으로 달린 겹잎이다. 땅 속에서는 굵고 짧은 땅속줄기가 옆으로 뻗으면서 많은 뿌리를 내린다. 꽃은 4-5월에 원줄기 끝의 잎겨드랑이에서 나온 1-3개의 꽃줄기 끝에 한 송이씩 달린다. 꽃잎은 짙은 노란색을 띠며 모두 네 장이다. 열매에는 많은 씨가 들어 있다. 보통 약초나 나물로 이용한다. - 백과사전








줄기를 자르면 붉은색 유액이 흐른다. 그래서 피나물이란 이름이 붙었지만 독초다. 섬뜩한 느낌마저 드는 이름이지만, 거대한 군락을 이루고 핀 모습은 가히 환상적이다. 입이 다물어 지지 않고, 발길이 떨어지질 않는다.








 자연의 순리는 참으로 오묘하다. 따지고 보면 말 그대로 순리라 할 수 있지만, 우리네 인간 세상과 비교하면 그렇다. 자연에는 철저한 원칙과 법도가 있다. 위아래가 분명해서 꽃이 피고 지는 순서가 명확하다는 얘기다. 그런 의미에서 우리 인간 세상과 비교하지 않을 수가 없다. 자연을, 야생화를 좋아할 수밖에 없는 이유이다.








이제 시작이다. 전체 군락지의 10% 정도 개화했다. 낮은 곳부터 점점 높은 곳을 향해 올라간다. 지역에 따라 다르지만 피나물은 5월 첫 주 정도까지는 볼 수 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