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건축가 정기용24

등나무운동장 '자연과 인간의 교감을 통한 감성' 등나무운동장 구조물을 설계한 정기용 건축가는 관중석 맨 뒷 열에 올라서서, 한쪽 끝에서 한쪽 끝까지 걸어보라고 권했다. 천천히 걸으며 건축가가 의도한 ‘자연과 인간의 교감을 통한 감성’을 느껴보시라! 흡사 등꽃 터널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느낌이 든다. 홀연히 누군가 나타날 것만 같은 시간이었다. 마주 보며 끝과 끝에서 점점 가까워지는 그림을 상상했다. 거짓말처럼 카메라를 둘러멘, 나와 같은 생각을 했을 누군가가 가까이 다가온다.... #어제 상황 2022. 5. 3.
건축가 정기용의 무주 공공건축물 투어 무궁무진(無窮無盡)! 무주 한 바퀴 / 정기용 건축과 공정여행 공공건축물의 각별한 의미를 찾는 ‘건축학 개론-공공건축물’ 투어 고 정기용 건축가는 무주에서 10여 년간 공공건축프로젝트를 통해 30여 건의 공공건축물을 남겼다. 무주 프로젝트를 진행했던 1996년 당시 무주 인구는 3만 1천명이었다. 이 프로젝트는 3만 명이 갓 넘는 산촌 무주에서 일어난 전무후무한 일대사건이다. 건축가는 스스로 “행운이면서 동시에 고난의 행군이었다.”라고 자신의 저서 ‘감응의 건축’에서 소회를 밝혔다. 건축가는 떠났지만 그의 혼이 담긴 공공건축물이 고스란히 남아 있어 그의 흔적을 찾는 답사객들의 발길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1월 13일, 전주에서 온 ‘안성면 공공건축물 답사단’을 동행 취재했다. 무주와 정기용 건.. 2022. 2. 12.
정기용 건축가의 무주 공공건축 프로젝트와 버스정류장 우리나라 공공건축의 대표 건축가인 고 정기용 건축가는 1996년부터 2008년까지 무주에서 10여 년간 공공건축 프로젝트를 진행하였다. 그 결과 인구 2만 4천명의 소읍(小邑) 무주군에 30여 건의 공공건축물을 탄생시켰다. 버스정류장은 그 중 하나이다. 무주군 적상면 삼가리 하가마을 앞 버스정류장이다. 한낮인데도 버스를 타려는 사람은 보이지 않는다. 텅 빈 공간의 허허로움이 농촌마을의 현재를 보는 것 같다. 건축가는 버스정류장을 통해 외롭게 홀로 떨어진 존재지만 거대한 풍경에 맞설 수 있는 힘을 표현하고자 25센티미터 두께의 두꺼운 콘크리트 벽을 세워 광야의 당당함을 드러냈다. 또한 벽채의 한 부분을 도려내 창을 내고 뒤편 풍경을 끌어들였다. 그 결과 훌륭한 액자를 걸어놓은 듯 사계절 제각각의 멋진 그림.. 2020. 10. 27.
무주 공공건축프로젝트 -24 무풍면 행정복지센터 (무풍면사무소) 전란과 자연재해를 피할 수 있는 십승지의 땅, 무풍 삼도봉터널에서 즐기는 전라도와 경상도 사람들의 이색 피서법 무풍은 나제통문(羅濟通門) 밖에 있다. 나제통문이 과거 신라와 백제의 국경이라고 보면, 무풍은 아주 오래 전 신라 땅이었다. 무주읍을 기준으로 하면 변방이지만, 무주라는 지명의 탄생과정을 보면 과거 무풍은 무주의 중심이었다. 무주라는 이름은 무풍의 ‘무‘와 주계의 ’주‘가 합쳐져 생긴 지명이기 때문이다. 무풍의 지리적 배경을 살펴보기 위해서는 삼도봉 터널로 가봐야 한다. 삼도봉(1177m)은 경북 김천시, 전북 무주군, 충북 영동군에 접한 봉우리로 3개 도의 경계를 이룬다 해서 삼도봉이다. 무풍은 삼도봉 남쪽 대덕산·삼봉산·흥덕산 등 해발 1000m 이상의 산들에 둘러싸인 고산 분지다. 이러한 .. 2020. 5. 14.
무주 공공건축프로젝트 -23 반디랜드 반디별천문과학관 청정지역 무주에 들어 선 반디별천문과학관 지구 밖 시각적 여행, 건축가에게도 가슴을 설레게 하는 일 무주는 반딧불이가 서식하는 청정지역이다. 그런 이유로 천문과학관이 무주에 있다는 것에 대해 다른 의견이 있을 리 없다. 정기용 건축가는 부남면에는 주민자치센터와 함께 주민들의 정체성 확립을 위한 ‘별 보는 집’을 지었고, 설천면 반디랜드에는 정부의 과학교육 진흥정책의 일환으로 진행된 천문과학관을 건설했다. 천문과학관의 지리적 위치는 태권도공원으로 예정된 부지가 가까운 곳에 있어 방문객 유치를 위해서도 최상의 장소라 할 수 있다. 정기용 건축가에게 별을 볼 수 있는 천문대의 설계는 ‘지구 밖 시각적 여행을 떠나는 것이라는 의미에서 건축가에게도 가슴을 설레게 하는 일’이라고 얘기했다. 현재 무주 반디별 천문과.. 2020. 5. 14.
무주 등나무운동장 등꽃 ‘감응의 건축가’이자 우리나라 공공건축의 대표 건축가로 ‘건축계의 공익요원’, 또는 ‘공간의 시인’으로 불리는 정기용 건축가는 무주에서 10여 년간 공공건축 프로젝트를 진행하였다. 여전히 소읍(小邑)의 면모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시골 동네에서 그는 30여 건의 공공건축물을 탄생시켰다. 어디에나 있는 공설운동장이 무주에는 없다. 대신 등나무운동장이 있다. 자연과 인간의 교감으로 탄생한 등나무의 집, 무주군민과 관광객의 쉼터가 된 등나무운동장에 대해 정기용 건축가는 자신의 저서 ‘감응의 건축’에서 “등나무운동장은 필자가 무주에서 10여 년 동안 한 일 중에서 가장 인상 깊고 감동적이며 필자를 많이 가르치게 한 프로젝트다.”라며 30여 건의 공공건축물 프로젝트 중에서도 등나무운동장에 가장 큰 의미를 부여했다.. 2020. 5. 5.
무주 공공건축프로젝트 -20 무주 만나작은도서관 (진도리 마을회관) 진도리 마을회관은 우리나라 최초의 흙건축 공공건축물 현재는 지역 주민과 청소년들을 위한 도서관으로 사용 정기용 건축가가 1996년부터 2006년까지 무주에서 진행했던 공공건축물 프로젝트는 진도리 마을회관 건축이 계기가 되었다. 마을회관 준공식에서 만난 당시 무주군수와 공공건축에 대한 이해가 통하게 되었고 이후 무주군은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은 덕분에 우리나라 공공건축의 새 역사를 쓸 수 있었다. 안성면 진도리 진원마을에 들어선 진도리 마을회관은 우리나라 최초의 흙건축 공공건축물로 알려져 있다. “마당이고 지붕이고 슬래브 친 건물이 최고”라고 외치는 농촌마을 어르신들을 설득해 흙건축을 시도했다는 자체로 이미 뉴스감이 아닐 수 없었다. 정기용 건축가는 이미 무주에 정착해 살고 있던, 서울에서 영세민을 위.. 2020. 4. 22.
무주 공공건축프로젝트 -19 안성 청소년 문화의 집 둥근 원을 중심으로 반원형의 나지막한 단층 건물 건축가는 원은 해이고, 그곳을 향해 날아가는 새를 표현했다고 했다. 안성면 지역주민들과 청소년들이 복합 문화공간 흥겨운 음악소리에 이끌려 찾아간 청소년 수련의 집 뒷마당에는 마을주민과 학생들로 가득했다. ‘여름 밤 별 헤는 밤’이라는 이름의 신나는 예술여행 가족콘서트가 열리고 있는 현장이다. ‘댄스음악보다 신나는 클래식‘을 비롯해 ‘통통 튀는 타악기와 만나는 싱그러운 음악’, ‘비눗방울 퍼포먼스’, 청소년의 집 바이올린반 어린이들의 바이올린 합주 등 두 시간 동안 진행된 콘서트는 지역 주민들에게 있어 말 그대로 잔치였다. 안성 청소년 문화의 집은 이처럼 청소년뿐만이 아니라 지역주민 모두의 문화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안성면 행정복지센터 후문과 마주한 청소년.. 2020. 4. 21.
무주 공공건축프로젝트 -16 서창향토박물관(무주군 마을공동체지원센터) 적상산 자락 산촌(山村)에 들어선 향토박물관 현재는 무주공공건축 프로젝트를 기리기 위한 아카이브 전(展) 준비 중 한국의 100대 명산의 하나로 꼽히는 적상산(1,034m)은 깎아지른 절벽이 병풍처럼 둘러싸인 바위산으로, 빼어난 풍광과 어우러진 가을 단풍이 마치 여인의 치마폭처럼 아름답다 해 붉을 적(赤) 치마 상(裳)을 써서 그 이름이 붙여졌다고 전해 내려온다. 지형 그대로 천혜의 요새를 이루어 고려시대 산성을 쌓았고, 조선후기 성내에 사고를 세워 실록을 보관했던 곳이기도 하다. 명소도 수두룩하다. 무주를 찾는 여행자라면 덕유산과 적상산을 으레 찾기 마련. 천일폭포, 송대폭포, 장도바위, 장군바위, 안렴대, 산정호수, 머루와인터널 등 아름다운 경관을 자랑하는 명소와 안국사, 적상산 사고지 등 문화유산이.. 2020. 4. 7.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