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냥이

(5)
어느 봄날, 태백 철암동 징그럽게 나른했던 어느 봄날, 태백 철암동
그 자리! 그 자리가 명당이었구나! 니들 엄마도 늘 그 자리에 앉아 있었지. 빈 창고에서 태어 난 녀석들이다. 태어난 지 석 달이 다 되어 가는데도 여전히 엄마 품을 떠나지 못하고 있다.
창고 밖 첫 나들이 나선 다순이네 가족 창고에서 태어 난 다순이 새끼들.여전히 창고 안이 집이다.매일 사료를 주면서 눈 맞춤을 하고 있지만,가까이 접근하는 것은 아직 허락하지 않는다. 대추, 체리, 앵두, (양)귀비 네 녀석이 오늘 첫 외출에 나섰다.주체할 수 없는 호기심에 세상구경을 나서보지만, 아직 세상은 그렇게 만만치 않다. LG V10 zoom
꽃보다 다순이! 길냥이 다순이, 새끼 네 마리를 윗집 창고에서 낳고 생활한다. 여전히 새끼들 만지는 것을 경계한다. 마실도 못 나가고 철통 경계근무 중이다. 그래도 다순아~ 놀자~하고 부르면 대답은 잘한다.
은행나무 아래서 태어난 '은행이' '은행이'의 고향은 시골 중학교 은행나무 아래다. 은행이를 처음 발견한 아이들이 은행이라는 이름을 붙여줬다. 은행나무 이파리가 노랗게 물들었던 지난가을 태어난 은행이는 어느 날 혼자가 되었다. 태어나자마자 어미는 사라졌고, 여섯 형제 중 은행이를 제외한 다섯 형제는 차례로 죽었다. 학교 아이들에 의해 처음 발견된 은행이를 아이들과 선생님들이 우유와 영양제를 먹여가며 보살피다 우리 집으로 오게 되었다. 다행히도 은행이는 아이들과 선생님의 정성으로 어느 정도 건강한 상태가 되었고, 두려움과 낯선 환경에 대한 거부감으로 사람의 손길조차도 피하던 녀석은 우리 집에서 며칠 머무는 동안 안정을 되찾게 되었다.처음 우리 집에 올 때는 야생에 가까웠다. 예민하고 앙칼지고. 사람에 대한 아픈 기억이 있는지, 경계도 심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