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CNNgo가 ‘한국에서 가봐야 할 아름다운 50곳’에 선정한 남대천 섶다리

마을 주민들의 한바탕 잔치, 소이나루 축제와 섶다리 전통 회혼례(回婚禮)

2012년 미국의 24시간 뉴스 전문 방송 CNN의 지역소개 사이트인 CNNgo가 선정한 ‘한국에서 가봐야 할 아름다운 50곳(50 beautiful places to visit in Korea)'에 무주읍 남대천 섶다리가 선정되었다. 제주도 성산일출봉, 부산 광안대교, 설악산 신선대 공룡능선, 울릉도 해안도로, 지리산 천왕봉, 전남 담양 죽녹원 등 우리나라에서 내노라하는 대표 관광지와 함께 남대천 섶다리가 어깨를 나란히 했다는 점에서 대단히 영광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풍물패의 길놀이를 시작으로 서면마을 주민들의 소이나루 축제가 시작되었다.

섶다리는 현대의 철근 콘크리트 다리가 만들어지기 전, 옛 선인들이 강을 건너기 위한 목적으로 놓았던 가교(假橋)의 일종이다. 방식은 조금씩 다를 수 있지만 무주뿐만 아니라 전국의 강을 끼고 있는 마을 대부분은 이 섶다리를 놓았다. 통나무로 기둥을 삼고 그 위에 솔가지와 흙을 얹어 만드는 방식으로 세워지는 섶다리는 강물이 불면 떠나려가기 때문에 섶다리 만들기는 매면 되풀이되는 강마을들의 연례 행사다.

 

 

 

 

 

남대천에 섶다리가 놓이게 된 것은 이러한 선조들의 전통문화를 알리기 위한 목적에서다. 매년 전통 섶다리 놓기를 재현해오고 있는 무주읍 서면마을은 남대천과 금강이 만나는 두물머리로, 오래 전부터 무주에서 금산으로 나가기 위한 길목이었다. 그런 이유로 섶다리는 서면마을뿐만 아니라 무주의 소중한 보물일 수 밖에 없었다. 강마을이란 지리적인 특성으로 인해 서면마을 앞을 흐르는 남대천과 금강에는 섶다리가 유독 많았다. ‘다랏들’이나 ‘성저내(城底川)들’, 작은 뫼나 용포 쪽으로 가는 ‘작은내(小川)다리’, 땔감이나 퇴비를 하러 강을 건널 때 이용한 ‘앞내(물)다리’와 삼밭구미 여울아래의 ‘소내다리’까지, 매년 다섯 곳에 섶다리가 놓였다. 해마다 홍수로 인해 다리가 떠내려가더라도 장마철이 지나면 으레 마을 공동으로 다리를 다시 놓았다.

 

 

 

 

 

 

일제(日帝) 강점기에 신작로(新作路)가 개설되면서 자동차가 건널 수 있는 넓고 튼튼한 목조(木造) 다리가 서면마을 ‘가는골’ 앞에 잠시 세워진 적이 있었지만, 여름철 우기만 되면 떠내려가기 일쑤여서 평소에는 자동차를 배에 싣고 건넜다. 현재 ‘금강변 마실길’이라는 이름의 옛길이 당시에 건설된 신작로의 일부이다.

 

 

 

 

 

 

 

섶다리의 존재는 사라졌지만, 전통놀이로 재현됨으로써 서면마을의 역사와 문화가 이어지는 계기가 되고 있다. 참으로 다행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앞으로도 소중하게 간직하고 보존해서 후세에 물려줘야 할 유산으로서, 섶다리의 가치는 매우 높다고 할 수 있겠다.

 

 

 

 

Posted by 눌산

春雪

2018.03.11 21:58

 

 

 

지난겨울은 유난히도 추웠다. 영하 15도를 오르내리는 날씨가 한 달 가까이 지속되고, 한낮에도 영하의 날씨가 계속됐으니. 겨울은 추워야 제맛이라고 하지만, 좀 심했다.

허나, 계절의 변화는 어김없다. 절기 얘기다. 개구리가 겨울잠에서 깨어나고 새싹이 움을 틔우기 시작한다는 경칩 날 개구리 울음소리를 들었다. 그리고 다음 날, 무지막지한 봄눈이 내렸다.

산촌에 사는 사람들은 봄눈을 무서워한다. 무거운 습설에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나뭇가지가 부러지고, 긴 겨울 동안 얼어붙었던 땅이 녹으면서 지반의 흔들림으로 인한 재해를 겪기도 한다. 대신 봄눈은 순식간에 녹아 흐른다. 그래서 산골에는 봄 홍수라는 말이 있다. 눈 녹은 물이 여름 홍수 못지않게 계곡은 넘쳐흐른다.

겨울을 아쉬워하는 마음이지, 봄을 재촉하는 마음인지, 봄눈에 설레는 마음을 감출 수가 없다.

 

in 무주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4월에 내린 눈  (2) 2018.04.08
장인의 손  (2) 2018.03.11
春雪  (4) 2018.03.11
벽화  (1) 2018.02.23
이 계절에는 그곳이 그립다.  (0) 2017.11.11
길 위에서 만난 가을  (3) 2017.11.08
Posted by 눌산

 

 

 

 

무주 남대천 낙화놀이

서양에 불꽃놀이가 있다면, 우리나라에는 전통놀이라 할 수 있는 낙화놀이가 있습니다. 무주군 안성면 주민(금평리 두문마을)들이 지난 12(2008) 무주반딧불축제 때부터 재연한 민속놀이로 주민들이 직접 참여해 그 의미가 더 큽니다.

 

한지로 싼 뽕나무 숯과 말린 쑥, 소금 뭉치를 남대천을 가로지르는 긴 줄 하나에 100~200개 정도 매달고 불을 붙이면 줄을 타고 들어가는 불꽃이 장관을 이룹니다. 소금이 들어 간 한지 뭉치가 타들어갈 때 나는 소리와 바람에 날리는 숯가루 불꽃이 물 위로 날리며 절정에 달합니다.

 


현대식 불꽃놀이는 화려하지만, 순간적인 감동을 주는 반면, 낙화놀이는 서서히 타들어 가면서 약 30여 분에 걸쳐 진행되기 때문에 그 여운이 길다는 것이 특징입니다.


 

 

 

 낙화놀이를 볼 수 있는 곳은 무주 남대천입니다

무주 반딧불축제는 일요일(9월 3일)까지 열리지만, 낙화놀이는 9월 2일과 3일 밤에만 볼 수 있습니다.

 

남대천 다리 위 포차. 야시장

Posted by 눌산

 

 

 

 

오늘(26)부터 93일까지 진행되는 21회 무주 반딧불 축제가 시작되었습니다.

청정 자연환경에서 서식하는 반딧불이(천연기념물 제322)를 테마로 한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축제이자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정한 2017년 최우수축제입니다.

자연의 빛, 생명의 빛, 미래의 빛을 주제로 열리는 올해 축제의 가장 큰 특징은 친환경 프로그램을 대폭 추가해 행사의 깊이와 새로움을 더했다는 점입니다. 반딧불 축제의 주인공인 반딧불이를 직접 만날 수 있는 신비탐사에 스페셜 반디원정대를 추가했습니다. 반딧불이가 서식하는 한적한 시골길을 걸으며 동행한 곤충학자가 반딧불이의 생태와 일생을 알기 쉽게 설명합니다.

남대천 섶다리에서는 인생여정을 재현하는 신혼행렬과 상여행렬 공연이 있습니다. 무주읍 서면마을 주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공연으로 사진가들뿐만이 아니라 축제에 참가한 관람객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행사이기도 합니다.

 

무주 반딧불 축제 홈페이지 http://www.firefly.or.kr/

오늘 낮 5시부터 진행된 섶다리 공을 취재했습니다. 섶다리 공연은 축제 기간 중 총 4회 진행됩니다.

 

 

 

 

 

 

 

 

 

 

 

 

 

 

 

 

 

 

 

 

 

 

 

 

 

Posted by 눌산



8월 27일부터 9월 4일까지 열리는 무주 반딧불축제, 이제 하루 남았습니다. 축제의 주인공 반딧불이는 저녁에만 만날 수 있습니다. 대신 한낮에는, 보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미국의 뉴스 전문채널 CNNgo가 선정한, '한국에서 꼭 가봐야 명소 50곳' 중 하나인 섶다리가 있는 남대천 풍경. 이곳에서 섶다리 밟기와 송어잡기, 전라도 무주굿, 물싸움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립니다.


반딧불축제의 메인 프로그램인 섶다리 밟기는 서면마을 주민들이 직접 제작한 섶다리 위에서 전통혼례와 농악놀이, 상여행렬 등 옛 문화를 재연하는 것으로, 내일 낮12시 30분부터 2시까지 진행합니다.



축제 기간중에는 14개 마을이 참여하는 '마을로 가는 축제'도 열리고 있습니다. 사과따기, 복숭아 빙수 만들기, 고추장 만들기, 카누 타기, 오분도 주먹밥 만들기 등 각 마을 특성에 맞는 체험프로그램으로 세 개 마을을 돌아보는 코스별 상품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맨손 송어잡기를 하는 남대천.









재밋어 보이네요 ^^ 1마리는 기본이고, 보통 두 마리는 잡는 것 같습니다.


잡은 송어는 즉석에서 이렇게 숯불에 구워 먹을 수 있습니다.


내일(9월 4일) 낮 11시부터 마지막 송어잡기가 있습니다.

Posted by 눌산






무주 반딧불축제 현장이 집에서 10분 거리에 있지만, 느긋하게 돌아 볼 여유가 없습니다. 축제 기간에는 민박집 주인 노릇해야하기 때문이죠. 잠시 시간내서 다녀왔습니다. 주요 행사장과 지난해와 달라진 점 등 새롭게 선보이는 프로그램도 보고 왔습니다.

이번 축제의 특징은 첫째, 관람객을 배려하는 행사장 배치입니다. 어수선해서 어디를 보고, 어디를 먼저 가야하는지 정신없었던 예년에 비해 관람하는 동선이 아주 편리하게 되어 있습니다. 

두 번째는 체험이나 공연 등이 대폭 축소 된 느낌입니다. 하지만 무주를 상징하고 대표하는 특산품이나 먹을거리 코너, 최근 선보인 와인 족욕체험 등이 신설되었습니다. 단순, 깔끔하단 얘깁니다.

세 번째 역시 관람객을 배려한 쉼터가 잘 마련되어 있습니다. 곳곳에 그늘막이 있고, 아이들을 위한 물놀이 공간이 주 행사장 안과 남대천에 있습니다. 땡볕에 하루 종일 관람한다는 것은 불가능하죠. 적당히 쉬면서 여유있는 관람을 위한 배려라 생각됩니다.

자, 저를 따라 오시죠. 무주 반딧불축제 주요 행사장으로 안내합니다~


남대천입니다. 축제 때만 놓이는 섶다리가 포토존으로 인기가 많습니다. 주변에는 송어잡기 체험장과 땟목 체험장, 물놀이장이 있습니다. 또한 밤이면 이 곳에서 다양한 공연과 낙화놀이 등이 시연됩니다.










섶다리 상류 쪽 풍경입니다. 송어잡기 체험장과 물놀이장이 있습니다. 저 다리는 사랑의 다리라고 불립니다.










섶다리 아랫 쪽입니다. 보트와 땟목체험장입니다.










무주 반딧불축제를 보면서 항상 맘에 안 들었던 부분입니다. 가장 기본이라 할 수 있는 꽃이 없는 축제였습니다. 최소한 볼거리는 제공해야 된다는 생각에서죠. 그런데 이번에는 저런 꽃밭을 만들어 놨더군요. 차라리 없는 것이 더 낫다는 생각입니다. 영구적인 것이 아니라 축제 기간에만 임시로 설치한 화단이니까요.










주 행사장 안으로 들어 갑니다. 교통통제가 잘 되 있어 걸어다니는데 편합니다.










이름은 거창하지만, 역시 조잡합니다. 분위기 조성용이라고 생각합니다.



















반딧불 주제관이 있는 예체문화관. 입장료(어른 2천 원, 어린이 천 원)가 있지만 다양한 체험과 볼거리가 있는 곳입니다.










예체문화관 바로 옆에 있는 분수 물놀이장. 바로 옆에 그늘막이 있어 쉬어가기 좋은 곳입니다. 물놀이는 단연 인기 최고더군요.










무주에서 생산되는 특산품관입니다. 평소보다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고 있답니다.










머루와인 코너도 보이고요.










인삼튀김과 다양한 먹을거리도 있습니다.










머루와인 시음과 판매, 족욕 체험장도 있습니다. 무주의 특산품 중 하나로 다양한 머루와인이 생산되고 있습니다.










또한 무주는 천마의 국내 최대 생산지이기도 합니다. 다양한 가공 제품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곳은 체험 공간입니다. 치목마을 주민들이 직접 나와 삼베짜기 체험을 도와주고 계십니다.










천연 돌가루 그림.










축제 기간 내내 가장 고생하는 분들이죠. 무주 문화관광 해설사입니다. 한마디로 모든 것을 도와 드립니다. 뭐든 물어보시면 시원한 답변을 들을 수 있답니다.










남대천 물놀이장










맨손 송어잡기 체험










남대천 섶다리에서 열리는 낙화놀이


여기에 가장 중요한 반딧불이 신비탐사가 있습니다. 매일 밤 탐사지로 이동해 반딧불이를 만나게 됩니다. 좀 더 여유있는 탐사를 원하신다면 주중이 좋습니다. 주말에는 너무 많은 안파가 몰리거든요.


무주 반딧불축제는 이번 일요일(9일)까지 열리고, '금토일 페스티벌'이란 이름의 또 다른 축제가 6월 14일부터 7월 14일까지 열립니다. 반딧불축제에 선 보인 프로그램 대부분이 그대로 열립니다.
Posted by 눌산







무주 반딧불축제의 중심은 밤이다. 축제의 주인공 반딧불이를 만나는 것도 밤이고, 남대천 섶다리에서 시연되는 낙화놀이와 풍등날리기, 이번 축제에 처음으로 선보인 '불바닥 페스티벌'이 모두 밤에 열린다.

한낮에 축제장를 찾았다면 실망 할 수도 있다. 대한민국 모든 축제가 그러하듯, 한마디로 '그 나물에 그 밥'이다. 축제의 본질은 외면한 채 공연과 체험 등 거의 비슷한 내용들이기 때문이다.

6월 1일부터 9일까지 열리는 축제 기간 중 모두 세 차례 시연되는 '낙화놀이'와 '섶다리 공연(전통 장례, 혼례, 무주 스토리텔링)', '소망 풍등 날리기', '불벼락 페스티벌'이 섶다리 위에서 연이어 펼쳐진다. 오늘 한 차례 열렸고, 7일(금)과 8일(토)에 다시 볼 수 있다.


낙화놀이는 한국형 불꽃놀이라 할 수 있는 우리의 전통 민속놀이다.

무주 남대천을 가로지르는 긴 줄에 한지로 싼 뽕나무 숯과 소금 뭉치를 100~200개 정도 매달고 불을 붙이면 줄을 타고 들어가는 불꽃의 장관이 연출된다. 낙화놀이는 한지 뭉치가 타들어갈 때 나는 소리와 바람에 날리는 숯가루, 그리고 물위에 흩날리는 불빛이 삼박자를 이루는 전통 민속놀이로 무주군 안성면 두문마을 어르신들이 직접 시연한다.










'불벼락 페스티벌'이란다. 이번 축제에 처음 선보인 것으로 무슨 방송에 나왔던 팀이라고 한다. 낙화놀이와 함께 섶다리 위에서 하는 바람에 낙화놀이가 죽었다.




























전통 장례와 혼인, 무주 스토리텔링 공연이 섶다리에서 펼쳐진다. 남대천이 하나의 거대한 무대가 된 셈이다. 변사의 구성진 목소리와 음악이 어우러진 공연이 장관이다.










하늘 높이 풍등이 날아 오른다.



무주 남대천 섶다리 위에서 펼쳐지는 섶다리공연과 낙화놀이, 풍등날리기, 불벼락페스티벌은 7일(금)과 8일(토)에 다시 볼 수 있다. 시간은 21시부터 22시 30분까지.
Posted by 눌산









지난 8일부터 열리고 있는 무주 반딧불축제가 한창입니다.
평일이라 한산합니다.
주로 지역 행사들이 많네요.
한바퀴 돌고 왔습니다.


자, 타시죠~ 떠납시다~~^^





주행사장이 등나무운동장 주변으로 옮겨서 남대천이 텅 비었습니다.
하지만 밤이면 달라집니다.
낙화놀이를 비롯해서 섶다리 공연이 펼쳐집니다.





CNN이 선정한 대한민국 50대 여행지 중 하나로 꼽은 섶다리.
손잡고 걸으면 사랑이 이루어집니다.^^





무주 관광을 책임지고 있는 문화관광해설사와 안내사 분들.
가장 고생이 많죠.
수고하세요~~^^





오늘은 어린이 손님이 많네요.
"만지지 말고 눈으로만 보세요~"





김환태문학관과 최북미술관.
시원하고 볼거리 가득합니다.





그림그리기 대회.





그림, 도자기, 사진, 생활문화 등이 전시 중입니다.





남대천 유료 텐트촌.
아이디어는 좋은데,
샤워장도 수도시설도 없답니다.
대단한 발상이지요?^^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99)N
뜬금없는 여행 (308)N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22)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8)
걷다 (97)
그꽃 (324)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