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덕유산182

덕유산 백배 즐기기 [리조트 곤돌라-설천봉-향적봉-중봉] 하늘빛 좋은 날(2008-10-11) 덕유산을 다녀왔습니다. 덕유산을 즐기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걸어서 오르는 몇가지 코스와 무주리조트에서 곤돌라를 타고 오르는 방법이죠. 그중 곤돌라를 이용해 설천봉-향적봉-중봉으로 이어지는 스카이라인을 소개합니다. 덕유산의 속살을 만날 수 있는 가장 손쉬운 방법은 무주리조트에서 곤돌라를 타고 오르는 방법입니다. 곤돌라를 이용하면 해발 1,520m 설천봉까지 단숨에 오를 수 있습니다. 곤돌라에서 바라 본 풍경. 이미 가을입니다. 설천봉 정상입니다. 휴일이면 언제나 여행자들로 붐비는 곳이죠. 순간적인 공간이동을 한 셈입니다. 빗자루 구름인가요? 곱게 빗질한 구름이 가히 환상적입니다. 설천봉에서 덕유산 주봉인 향적봉(1,614m)까지는 600m입니다. 보통 걸음으로.. 2008. 10. 12.
비오는 날, 덕유산 언제가도 좋은 산이죠. 비오고, 눈오는 날 더 아름다운 산입니다. 곤돌라 타고 올라가는 설천봉. 안개가 자욱합니다. 향적봉. 덕유산의 주봉입니다. 곤돌라 덕분에 뽀족구두 신고 올라오는 사람들도 더러 있답니다. 걸어서 올라갔다면 좀 허무하죠 ^^ 동자꽃. 탁발 나간 노승을 기다리던 동자승이 얼어 죽고 난 후 피어 난 슬픈 전설이 전해져 오는 꽃이랍니다. 구절초. 돌양지꽃? 맞나요? 하늘나리꽃. 하늘을 향해 꽂꽂한 자태가 아름다운 꽃이죠. 여름 덕유산의 상징과도 같은 꽃이죠. 산오이풀입니다. 가야할 길 지나 온 길 계단 틈새에 피어난 참취꽃 비비추 노루오줌 동업령. 동업령에서 하산 합니다. 바로 아래가 칠연계곡이고, 멀리 보이는 마을은 무주군 안성면 소재지랍니다. 2008. 4.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