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계곡17

무주 ‘산촌 외갓집 앞마당캠핑’ 무주군 안성면 명천마을에서 두 번째 ‘산촌 외갓집 앞마당캠핑’ 지난 8월 3일과 4일 무주군 안성면 명천마을에서 2019 도시민과 함께 하는 캠핑한마당 ‘산촌 앞마당캠핑’ 두 번째 행사가 진행되었습니다. 도시민들에게 지역 문화와 공간 자원을 공유해 농촌관광은 물론, 귀농·귀촌을 활성화시킨다는 취지에서 마련된 행사로, 무주군이 주최하고 무주군마을공동체지원센터가 주관한 가운데 도시민 10가구 30여 명이 참가했습니다. 참가 가족들은 첫날 명천마을 소나무 숲에 텐트를 치고 마을회관에서 흥겨운 게임과 명천계곡에서 물고기잡기 체험, 저녁에는 지역 문화예술인들의 공연 등을 즐겼으며 둘째 날에는 무주지역 특산물로 나만의 요리를 만들어 보는 시간인 ‘무주 대첩’ 요리 대결로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2019년 세 번.. 2019. 8. 8.
무주군 ‘마을로 가는 여름축제’와 ‘산촌캠핑‘ 무주군 ‘마을로 가는 여름축제’와 ‘산촌캠핑‘ 8월 18일까지 19개 마을서 진행 중입니다. 무주군 ‘마을로 가는 여름축제’가 7월 19부터8월18일까지 6개 읍·면 19개 마을에서 진행 중입니다. 주민과 마을이 주체가 돼 도시민들을 대상으로 마을 체험을 진행 하는 무주군 ‘마을로 가는 여름축제‘는 무주의 여름을 만끽할 수 있는 축제입니다. 무주읍에서는 앞섬과 후도, 추동, 서면마을이 참여했습니다. 앞섬 마을은 복숭아 따기와 빙수, 잼 만들기 체험을, 후도마을은 소망등, 희망시계 만들기 등 공동체 체험을 통한 ‘나를 찾아 떠나는 시간여행’을, 추자가 특산물인 추동마을에서는 추자나무 명패 만들기와 물고기 잡기 체험을, 서면마을은 복숭아 병조림 만들기 등을 준비했습니다. 무풍면 승지마을에서는 산촌돼지 참나무.. 2019. 7. 29.
제1회 구천동 어사길 탐방&10경 계곡축제 제1회 구천동 어사길 탐방&10경 계곡축제 제1회 구천동 어사길 탐방&10경 계곡축제가 7월 20일 무주구천동 다목적광장 일원에서 진행되었다. 구천동 관광특구 상인연합회가 주최하고 덕유산 국립공원과 태권도원, 티브로드 방송이 공동 주관한 이번 행사에서는 국립공원 해설사와 함께하는 어사길 탐방과 꼬부랑 프리마켓, 맨손 송어잡이, 축하공연 등 행사가 열렸다. 이번 행사는 최근 몇 년간 탐방객들의 감소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가 목적으로 구천동계곡을 따라 이어지는 암행어사 박문수의 설화가 전해져 내려오는 '구천동 어사길'을 복원한 것을 알리기 위해 축제로 준비했다. 2018. 7. 23.
펜션 주인의 피서법 초속 15m의 강풍과 200mm 이상의 폭우가 내린다는 기상청 예보를 믿고 단단히 준비했다. 바람에 날아갈 위험이 있는 천막이나 기타 위험 요소들을 모두 정리하고, 태풍을 기다렸다. 하지만 고요했다. 강수량은 최대 30mm, 바람은 아마도 초속 4~5m. 좀 허탈하긴 했지만, 아무 피해가 없었고, 가뭄에 목말라하던 계곡물이 채워졌다. 때론, 기상청이 고맙다. 태풍이 지나간 후의 계곡물은 맑다. 그리고 차다. 계곡물에 발 한번 담그고, 펜션 뒤 카페에서 5천원 짜리 팥빙수 한 그릇 먹고, 동네 한바퀴 돌았다. 펜션 주인의 30분 피서법이다. 2014. 8. 5.
무주 적상산계곡 밤새 비가 내렸다. 덕분에 뒤란 계곡 물소리가 요란하다. 야옹이, 다롱이, 뒷집 서순이, 똘똘이도 신났다. 그동안 뜨거운 햇살에 모두들 지쳤을게다. 계곡 물이 다 말라 버렸을 정도니까. 빗소리가 반가웠다. 무주생활 7년째지만, 이런 가뭄 처음 본다. 뒤란 계곡물이 철철 넘쳐흐른다. 그동안 묵은 때도 말끔이 씻겨 내려갈게다. 어젯밤에 내린 비로 이만큼 물이 불었다. 물 한방울 남아 있지 않을 정도로 말라 붙었던 계곡이 말이다. 하지만 이곳은 최상류라 비가 그치면 순식간에 물이 빠진다. 그리고 맑디 맑은 청류만이 흘러 간다. 520년 된 당산나무도 생기를 되찾았다. 신발 벚고 올라 가세요. 고기 구워 먹지 마세요. 깨끗히 사용하세요.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하는 정자지만, 결국 초등학교 1학년 취급을 했다. 신.. 2014. 7. 3.
'언제나 봄날'의 여름 여름이 절정이다. 이 깊은 산골에도 한낮 기온이 32도를 넘었다. 계곡마다 사람들로 가득하다. 무주에 이렇게 사람 많은 날이 또 있었던가. 70만 명이 찾는다는 무주 반딧불축제 때 보다 더 많은 것 같다. 펜션 언제나 봄날 뒤란의 520년 된 당산나무다. 심심하면 등장하는 당산나무지만, 자꾸 자랑하고 싶다. 이 무더운 더위에 시원한 바람을 선사하는, 귀한나무 아닌가. 더불어 마을 숲이 있다. 아름드리 느티나무가 빽빽한 숲이다. 최근 문을 연 갤러리&커피숍에 앉으면 숲 한가운데 들어 앉아 있는 느낌이다. 대한민국 최고의 전망을 갖춘 찻집이 아닌가 싶다. 갤러리에서는 다양한 체험도 가능하다. 언제나 봄날 전용 계곡이다. 얼마전 내린 비로 수량이 딱 좋다. 닥터피쉬가 사는 그 계곡이다. 각질때문에 고민이신 분.. 2013. 8. 9.
무주 구천동계곡 덥다 덥다 소리를 입에 달고 산다. 더우니까 여름이지. 땀 한번 진하게 빼고 샤워하는 맛 또한 괜찮다. 구천동 계곡 물에 퐁당 빠졌으면 원이 없겠다. 무주하면 구천동, 무주구천동은 한 몸이다. 무주총각 작품입니다. 2012. 7. 29.
비 개인 후 적상산계곡 비 개인 후 뒤란 계곡 물소리가 요란하다. 언제나 고요 속에 잠겨있던 곳이라 그런지, 이제야 사람사는 동네 같다 물은 차갑다. 얼음물이 따로 없다. 펜션 언제나 봄날 전용 계곡입니다. 평소에는 눌산이 알탕하는 곳입니다~^^ 2012. 7. 14.
걷기 좋은 무주의 숲길 4곳 걷기를 즐기지만, 여름은 사양합니다. 때론 고요한 침잠의 시간을 갖는 것도 좋으니까요. 여름이니까 더운 것이고, 오락가락하는 장맛비에 습한 기운은 걷기에 그리 좋은 환경은 아니죠. 하지만 시원한 계곡을 끼고 있거나 깊은 숲길이라면 이런 날씨와는 상관없을 겁니다. 무주의 걷기 좋은 숲길 네 군데를 소개합니다. 모두 시원한 계곡과 숲이 깊은 길입니다. 하나, 무주구천동 백련사 가는 길 무주와 구천동은 한몸이 된지 오래입니다. 무주는 몰라도 무주구천동은 안다는 말이 있을 정도니까요. 무주구천동에는 그 이름에 걸맞는 33경이 있습니다. 제1경인 라제통문을 시작으로 제32경은 백련사이고, 마지막으로 덕유산 향적봉이 제33경입니다. 전체구간을 한번에 만나기는 힘들지만 구천동의 대표적인 명소라 할 수 있는 월하탄과 .. 2012. 7.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