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펜션 주인의 피서법

by 눌산 2014.08.05

 

 

 

 

 

 

 

 

 

 

초속 15m의 강풍과 200mm 이상의 폭우가 내린다는 기상청 예보를 믿고 단단히 준비했다.

바람에 날아갈 위험이 있는 천막이나 기타 위험 요소들을 모두 정리하고,

태풍을 기다렸다.

하지만 고요했다.

강수량은 최대 30mm, 바람은 아마도 초속 4~5m.

좀 허탈하긴 했지만, 아무 피해가 없었고, 가뭄에 목말라하던 계곡물이 채워졌다.

 

때론, 기상청이 고맙다.

 

 

 

 

 

태풍이 지나간 후의 계곡물은 맑다.

그리고 차다.

 

 

 

 

 

 

 

 

 

 

 

 

 

 

 

계곡물에 발 한번 담그고,

 

 

 

 

 

 

펜션 뒤 카페에서 5천원 짜리 팥빙수 한 그릇 먹고,

 

 

 

 

 

 

동네 한바퀴 돌았다.

 

 

 

 

 

 

펜션 주인의 30분 피서법이다.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시, 고요...  (6) 2014.08.11
조금은, 낮은 눈으로 바라보는 세상  (6) 2014.08.09
펜션 주인의 피서법  (2) 2014.08.05
펜션 주인의 일곱 번째 여름  (5) 2014.07.21
더위에 약한, 야옹이와 다롱이의 자는 법.  (1) 2014.07.21
야옹이와 똘똘이  (1) 2014.07.18

댓글2

  • BlogIcon 이지원 2014.08.09 00:37

    오마나오마나!! 이 밤에 팥빙수그림을 보고 말았네요!
    제가 무지 좋아하는 팥빙수에요.
    팥빵, 양갱, 팥밥, 팥넣은 바람떡... 으뜸은 팥빙수죠.^^
    아무래도 가야겠어요.
    팥빙수 사진이 넘 강력하게 끌어 당깁니다.
    에효~~ ㅠ 잠은 안오고!
    팥빙수팥빙수...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