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아름다운 길101

여기가 무릉도원이네! 앞섬마을 복사꽃밭 무궁무진(無窮無盡)! 무주 한 바퀴-17 앞섬마을 복사꽃 올봄엔 꽃길만 걷자! 앞섬마을 복사꽃 4월 중순 개화. 무릉도원이 따로 없네 4월 첫 주가 지나서야 마당에 수선화 꽃대가 올라 왔다. 여린 작약 새순도 삐쭉 얼굴을 내밀고 자두나무와 모과나무 새순도 비로소 운을 틔웠다. 성급한 마음에 꽃시장에 나가 봄꽃을 사다 심었다. 매일 아침 내리는 서리에 꽃잎이 시들까 싶어 저녁이면 비닐을 덮어 보온을 해줬다. 덕분일까? 다행이도 한낮이면 화사한 꽃을 피운다. 무주의 봄은 이처럼 늦다. 저 아래 섬진강변에 비해서 한 달 정도는 차이가 난다. 쌍계사 십리벚꽃길에 벚꽃이 다 지고 있다는데, 무주는 이제서야 꽃을 피웠다. 오죽했으면 여의도 벚꽃이 다 지고 나서야 무주에 벚꽃이 핀다고 했을까. 늦었지만, 무주에도 봄.. 2022. 4. 14.
비 그친 아침 금강, 잠두마을 옛길 비 그친 아침 금강에 꽃물이 흐른다. 금강변 마실길이 지나는 잠두마을 옛길에는 벚꽃과 조팝꽃, 산복숭아꽃이 어우러지고 산벚꽃까지 만발했다. 2022. 4. 14.
무주 벚꽃 명소, 라제통문에서 구천동 가는 길, 무주구천동 벚꽃길 무주의 벚꽃은 4월에 들어서면서 절정을 이룬다. 읍내 골목마다 줄지어 선 벚꽃나무 가로수에 큼지막한 꽃잎이 달리고 이내 꽃비가 날린다. 그즈음이면 한낮의 한풍루에는 상춘객들이 삼삼오오 둘러 앉아 이야기꽃을 피운다. 긴 겨울 끝에 만나는 봄날의 한가로움이다. 무주 벚꽃 로드라 할 만한 길고 깊은 길이 남대천을 따라 이어진다. 금강과 합류하는 남대천 하류 무주읍 대차리 서면마을에서 시작해 무주읍을 지나 설천면 나제통문, 그리고 구천동 계곡을 따라 절정을 이룬다. 그 길이가 무려 40여 km에 달한다. 구천동 벚꽃길은 한때 축제를 열 만큼 소문난 길이다. 벚꽃이 만개하면 한눈에 쏙 들어오는 굽은 길에서 사진을 찍는 인파로 인해 지나는 차량들도 서행을 한다. 지금은 도로변에 나무 덱을 깔아 산책로를 만들어 놨다. 2022. 4. 11.
무주 서면마을 벚꽃길 금강 천릿길 중 무주를 지나는 구간은 약 20km. 용담댐을 지난 금강이 강폭을 넓히며 비로소 강다운 면모를 보여준다. 대신 산과 산 사이 협곡을 지나는 강은 느리게 흐른다. 서면마을은 서정적인 강풍경이 아름다운 마을이다. 남대천과 금강이 합류하는 두물머리 서면마을은 이즈음 눈부신 벚꽃길이 펼쳐진다. 마을 앞을 가로질러 무주읍까지 약 5km 구간이 벚꽃길이다. 서면마을 벚꽃은 지금 한창이다. 2022년 4월 10일 촬영 2022. 4. 11.
너무 짧아서 아쉬운 숲길! 무주 태권명상숲길 무궁무진(無窮無盡)! 무주 한 바퀴 / 태권명상숲길 숲으로 가자. 고요히, 묵은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는 것도 좋지 아니한가! 2022년을 앞두고 전국 지자체에서 으레 해오던 해넘이와 해맞이 행사가 대부분 취소됐다. 묵은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는 성스러운 시간을 굳이 요란하게 보낼 필요는 없다. 고요히 새해를 맞이하는 것 또한 의미 있는 일이다. 코로나 시대, 번잡함에서 벗어나 오롯이 나만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최적의 장소가 있다. 한겨울 맨얼굴을 드러낸 숲이다. 짧아서 너무 아쉬운 수준 높은 숲길, 태권명상숲길로 다녀왔다. 이런 길이라면 종일 걸어도 좋겠다! 태권명상숲길은 태권도원 주변에 조성된 1,318m에 이르는 숲길이다. 태권도의 성지 무주를 상징하는 의미에서 태권 품새(팔괘)를 주제로 각 .. 2022. 2. 12.
적상산 둘레길 '붉은치마길' 무궁무진(無窮無盡)! 무주 한 바퀴 / 붉은치마길 적상산 서쪽 자락 둘레길, 서창마을에서 길왕마을까지 적상산 둘레길이 열렸다. 적상산 서쪽 자락 산허리를 휘감아 도는 이 길은 적상면 서창마을에서 길왕마을까지의 총 6km 거리로 ‘붉은치마길’이라 불린다. 길왕마을 주민들이 마을 자원을 발굴하는 과정에서 기존 임도를 활용한 걷기길을 조성했다. 이 ‘붉은치마길’을 시작으로 적상산에 걸쳐 있는 마을마다 둘레길을 조성해 연결한다면 훌륭한 적상산 둘레길이 완성되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 마을과 마을을 잇는 길 기자는 ‘붉은치마길‘을 종종 걷는다. 기존 임도를 활용한 길이라 특별한 등산 장비 없이 가볍게 걷기에 좋다. 조성 초기에는 찾는 이들이 거의 없었지만, 요즘은 두 마을 주민들의 산책로로 인기가 높다. ‘붉은치마.. 2022. 2. 9.
꽃보다 단풍이 아름다운, 벚나무 가로수길 해마다 한 번쯤은 가는 곳이다. 봄의 꽃보다 가을 단풍이 더 멋진 벚나무 가로수길이다. 생각했던 것보다 잎이 많이 떨어졌다. 조금 늦은 감은 있지만, 눈 앞에 펼쳐진 풍경을 오롯이 나 홀로 즐겼으니 이 보다 더한 호사가 또 있을까. 2020. 11. 6.
무주구천동 어사길의 만추(晩秋) 봄인가 싶더니 여름이 왔고 가을인가 싶었는데, 산촌은 이미 겨울이다. 오늘 아침 기온이 영하 5도였고, 어제까지도 멀쩡했던 나뭇잎이 하루아침에 우수수 떨어졌다. 한 방에 훅 같다는 말이 이럴 때 쓰는 말인 듯. 아침에 마시는 한잔의 커피는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나에게 주는 선물이다. 구천동 관광단지 다숲펜션&카페에서. 천천히 걷기 좋은 길이다. 급하게 서두르면 앞사람 뒷사람한테 민폐가 된다. 서로 보조를 맞춰가면서 느리게 걷다 보면 인월암 입구에 다다른다. 어사길이라 이름 붙여진 무주구천동 계곡 길은 덕유산 등산을 위한 길목이기도 하지만, 산책 같은 걷기를 즐 기는 사람에게 그만이다. 구천동 관광단지에서 인월암 입구까지 갔다가 되돌아오는데 넉넉하게 잡아도 두 시간이면 족하다. 2020. 11. 5.
무주 벚꽃길, 금강이 흐르는 서면마을 가는 길 무주에서 가장 한적한 벚꽃길. 무주읍 반딧불장터에서 금강과 남대천이 만나는 서면마을 가는 길에 벚꽃이 꽃을 활짝 피우고 있다. 이번 주말까지는 볼 수 있을 것 같다. 2020. 4. 8.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