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성장3

100년 역사의 덕유산 장터 (무주 안성장) 100년 역사의 덕유산 장터 (무주 안성시장) 덕유산 장터란 이름의 안성장터는 10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안성면의 산증인이다. 면소재지가 있는 장기리(場基里)란 지명 역시 ‘장터’란 뜻이다. 본래 장터는 지금은 하천으로 변해버린 효자촌 앞 개울 건너에 있었는데, 1917년 대홍수 때 흔적도 남지 않을 정도로 참상을 당해 당시는 황무지나 다름없었던 들판 한 가운데인 지금의 장소로 면사무소를 비롯한 각 기관을 신축·이전하였고 현재의 장터 자리에 장옥(場屋)을 세우게 되었다. 그 주변으로 새로운 마을이 형성되어 신촌(新村)과 시장(市場) 마을이 탄생한다. 현재의 장터는 2001년 장터 현대화 사업의 일환으로 재정비되며 ‘덕유산 장터’라는 이름으로 탈바꿈하였다. 2017년은 안성시장이 공식적으로 100년.. 2018. 4. 12.
‘소통을 담다’ 덕유산 장터 라디오 공개방송 전라북도 농촌과소화대응팀(읍·면형)이 무주군 안성면에서 활동을 본격화 했습니다. 어제(8월 5일) 무주 안성장날을 맞아 침체된 면단위 지역의 전통 장터 살리기 일환으로 라디오 공개방송 진행이 그것인데요, [‘소통을 담다’ 덕유산 장터 라디오 공개방송]이란 이름으로 장날을 맞아 장터를 찾은 지역주민과 지역으로 휴가를 온 도시민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공연과 함께 신명나는 한판을 벌였습니다. 무주군 주최, 전주시민미디어센터 영시미의 지원, 안성면공동체활성화지원단(사단법인 마을을잇는사람들)이 주관하는 덕유산장터 라디오는 '소통을 담다'라는 주제로 장날과 주말이 겹치는 날 운영됩니다. 덕유산 장터입니다. 무주군 안성면 오일장으로 대전-통영 고속도로 덕유산ic를 나오면 보이는 덕유산 아래 있습니다. 여느 장터와 별반.. 2017. 8. 6.
비오는 날 '무주 안성장' 요즘 시골장 볼 거 없단 얘기들 많이 하십니다. 사실 그렇습니다. 현대화에 밀린 씁쓸한 뒷모습이지요. 비오는 날 무주 안성장터 풍경을 담아봤습니다. 덕유산장터는 무주 안성장의 새로운 이름입니다. 5일과 10일 장이 서는 덕유산 장터는 지난 2001년 장터 현대화 사업의 일환으로 옛모습이 사라졌습니다. 비가와서 그런지 장터는 한가합니다. 어르신들이 10원 짜리 고스톱을 치고 계시네요.^^ 한가로운 장터풍경입니다. 남쪽에서 무주리조트 다니신 분들은 아마도 이 안성 면소재지를 기억하실 겁니다. 덕유산 나들목을 나와 꼭 지나게 되었죠. 하지만 지금은 외곽도로의 개통으로 지나다닐 일이 없어졌습니다. 가끔해보는 생각인데요. 국도가 확장되면서 지방 소도시의 경제는 더 힘들어진 것 같습니다. 외곽도로가 생기면서 면소재.. 2011. 6.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