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영여행4

[통영 맛집] 맛에 취하고, 분위기에 취하는 서호시장 '시락국' 통영은 싱싱한 해산물 말고도 먹을거리가 널린 동네입니다. 입소문 타고 전국으로 소문난 음식만 먹을려고 해도 2박3일도 부족할 겁니다. 우동과 짜장을 섞은 '우짜', 달달한 맛이 일품인 '꿀빵', 봄철 입맛 돋구는 '도다리 쑥국'. 안주만 한상인 '다찌집', 고구마 말린 것에 강낭콩과 조, 찹쌀을 썪어 끓인 '빼대기죽', 두말하면 잔소리인 '충무김밥'. 그리고 절대 빠져서는 안되는 통영의 음식은 바로 '시락국'입니다. '시락국'은 남원의 '추어탕', 금산 '어죽', 영산포 '홍어', 전주 '콩나물국밥' 만큼이나 통영을 대표하는 음식이 아닌가 합니다. 통영항을 중심으로 시장이 두 개 있습니다. '강구안'의 중앙활어시장과 서호시장이 바로 그것. 중앙활어시장이 외지인 전용이라면 서호시장은 통영 사람들이 주로 찾.. 2011.02.12
[경상남도 통영] 11년 만에 다시 찾은 '소매물도' 쿠크다스의 섬, 환상의 섬, 신비의 섬.... 경상남도 통영시 한산면에 위치한 소매물도를 이르는 말입니다. 1986년 크라운제과의 쿠크다스 CF로 세상에 알려진 섬입니다. 눌산은 지난 2000년 1월 1일 밀레니엄 첫해를 이곳에서 만났습니다. 11년 만의 방문입니다. 소매물도를 가기 위해서는 통영과 거제에서 정기 배편을 이용해야 합니다. 거제 저구항이 좀 더 가깝습니다. 저구항에서 하루 네 차례 운항하는 여객선을 타고 소매물도로 향합니다. 소요시간은 약 4~50분. 금방이죠?^^ 아, 참 많이 변했습니다. 11년이란 세월은 길다면 무지 길죠. 눌산은 늙었지만, 소매물도는 여전히 청춘입니다. 낮은 돌담과 낮은 지붕을 한 토담집, 좁고 구불구불한 골목길은 다 사라졌습니다. 반듯한 건물에 펜션과 식당이 들어서.. 2011.02.12
[통영 맛집] 통영의 독특한 술 문화, '다찌집' 해산물이 한 상 가득 차려 나오는 통영의 이색 술집 전주 막걸리집, 마산 통술집, 통영의 다찌집의 공통점은 술을 기본으로 하고 안주가 푸짐하게 한 상 가득 차려 나온 다는 점입니다. 술보다 안주인 셈이지요. '다찌'란 무슨 말일까요? 일본의 선술집을 뜻하는 '다찌노미'에서 나왔다는 말이 있습니다. 통영의 경우 일제 강점기 어업전진기지로 해산물이 풍부하던 도시입니다. 그런 이유로 갖가지 해산물을 내 놓는 다찌문화가 형성되지 않았을까 하는 것이죠. 요즘은 가격도 많이 올랐습니다. 통영 남망산 공원에서 바라 본 일몰입니다. 통영은 아래 보이는 '강구안'을 중심으로 상가가 형성되어 있습니다. 조각공원과 산책로가 조성되어 있어 통영을 찾는 이라면 한번 쯤 올라보는 곳이죠. 해 떨어지길 기다릴 틈도 없이 출출함을 .. 2011.02.11
[골목여행] 통영 벽화마을, '동피랑' 대한민국 땅이 좁은가요? 아니면 넓을까요? 답은 '깊다'입니다. 무슨 말장난이냐 하시겠지만, '1박2일'이라는 예능프로만 봐도 그렇습니다. 그동안 몰랐던 곳들이 하나둘 발굴되고, 관광지는 아니지만, 관광지 못지 않은 유명세를 타는 곳들이 하나 둘 늘어나고 있으니까요. 구석구석 사람이 살고, 골목마다 이야기가 있습니다. 가도 가도 끝이 없는 땅, 대한민국입니다. 누구나 한번쯤 가보는 통영 벽화마을, 동피랑을 다녀왔습니다. 난 아직 안가봤는데? 하시는 분 계시다면 빨리 통영으로 달려가십시오. 한번쯤은 꼭 가볼만한 곳입니다.^^ 가족끼리, 연인끼리, 옛 동무랑 손잡고 골목여행 떠납니다. 자, 따라 오시지요.^^ 아, 퍼뜩 오이소! 정겹습니다. 골목 입구에서부터 정겨운 사투리가 호기심을 자극합니다. 무언가 있을.. 2011.0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