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향로봉

(4)
[무주 옛길] 뒷섬마을 아이들이 ‘학교 가던 길’ 무주 읍내 뒷산인 향로산(420m) 너머로 금강이 흐른다. 산 위에서 내려다보면 마치 섬처럼 둥둥 떠 있는 마을이 앞섬과 뒷섬마을이다. 앞에 있어 앞섬이고, 뒤에 있어 뒷섬마을이 되었다. 금강이 가로 막은 육지 속 섬마을이다. 금강에 다리가 놓이기 전, 뒷섬마을 아이들이 산 너머 읍내에 있는 학교에 가기 위해서는 나룻배가 유일한 이동 수단이었다. 하지만 물이 불어 배를 띄우기 힘든 날에는 걸어서 산을 넘어야 했다. 이 길은 이러한 지형적인 조건으로 인해 생긴, 말 그대로 ‘학교 가는 길’이다. 지금은 무주군에서 ‘맘새김길’이라는 새로운 이름을 붙이고 모두 네 개의 코스를 만들었지만, 토사 유출로 인해 길이 유실된 구간이 있어 뒷섬마을 입구 후도교에서 질마바위와 북고사를 지나 무주고등학교 정문까지 이어지는..
무주 향로봉 해맞이 행사 무술년(戊戌年) 새해가 밝았다. 2018년을 여는 첫해를 만나기 위해 산과 바다로 향하는 사람들의 마음은 한결같다. 가족의 건강과 한 해의 행운을 빈다. 무주에서도 해맞이 행사가 열렸다. 무주읍 뒷산인 향로봉(420m) 정상에서 지역주민 200여 명이 새해 첫해를 함께 맞이했다.
해발 800미터 산꼭대기 호수와 호국사찰 안국사 한국 100경 중 하나인 적상산의 명소들, 산정호수와 호국사찰 안국사 전라북도 무주 적상산은 한국 100경 중 하나로 꼽히는 명산입니다. 사면이 절벽으로 이루어져 있어 단풍 든 모습이 마치 여인의 붉은치마를 닮았다 해서 적상(赤裳)이란 이름이 붙었습니다. 덕유산 국립공원 지구에 속하는 적상산에는 호국사찰 안국사와 산꼭대기 산정호수, 조선왕조실록과 왕실 족보인 선원록이 300여 년간 보관돼온 적상산사고 전시관 등을 품고 있습니다. 보통의 산은 골산(骨山)과 육산(肉山)으로 나뉩니다. 하지만 적상산은 골산과 육산이 적절한 조화를 이루고 있고, 숲길이 아름답습니다. 자동차로 산 정상 바로 아래 안국사까지 오를 수 있어 편하게 다녀올 수 있는 곳입니다. 해발 800미터 적상산 분지에 자리한 산정호수 적상호. 절..
겨울 산에서 만난 노루발풀 그동안 겨울답지 않게 따뜻하게 지냈던 것은 벽난로 덕분입니다. 겨울이 오기 전 부지런히 나무를 해서 넉넉히 장작을 쌓아 두었기 때문이죠. 그런데 그 많던 장작이 달랑달랑합니다. 잔뜩 쌓여져 있을때만 해도 아끼지 않던 장작을 요즘들어서는 펜션에 오신 손님들이 모닥불 피워달라고 할까바 마음이 조마조마합니다.^^ 하지만 야외 바베큐를 하거나, 필요한 경우 모닥불은 계~속 피웠습니다. 산중의 겨울은 길기 때문에, 앞으로도 쭈~욱 모닥불을 피우기 위해, 산으로 갑니다. 나무하러 갈려고 만 하면 날씨가 춥거나 눈이 왔기 때문에 사실은 게으름을 피웠던 것은 아닙니다. 때를 기다렸을 뿐이죠.^^ 오랜만에 산으로 갑니다. 제 전용 나무터가 있습니다. 4륜 구동으로 만 갈 수 있는 적상산 향로봉 아래죠. 다른 마을 분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