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tx

(11)
눈물겹도록 아름다운 가을로의 여행, 옥정호 구절초 축제 솔숲 구절초 이 가을 최고의 서정이 있는 곳... 섬진강 상류 옥정호에 순백의 구절초가 만개했습니다. 소나무 숲 사이 산책로를 따라 걸으며 가을 정취를 만끽해보시죠. 몸서리치도록 가을병을 앓는 분이라면, 그 그리움도 눈 녹 듯 녹아흐르겠지요. 음력 9월 9일이 되면 아홉마디가 된다 하여 구절초라 불린다고 합니다. 순백의 구절초가 하얗게 뒤덮은 송림은 설렁설렁 걷기에 그만입니다. 정읍 옥정호 구절초 축제는 지난 6일부터 11일까지 정읍시 산내면 매죽리 '옥정호 구절초 테마공원' 일대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tip] 저렴하고 신선한 한우 맛을 즐길 수 있는 산외 한우마을이 가까운 거리에 있습니다. 정읍시 문화관광 홈페이지 http://culture.jeongeup.go.kr/ 진입로가 좁고 주차장이 협소합니..
한국형 불꽃놀이, '낙화놀이' 장관 무주 반딧불축제에서 만난 '낙화놀이' 장관 낙화(落火)놀이란? 무주 남대천을 가로지르는 긴 줄에 한지로 싼 뽕나무 숯과 소금 뭉치를 100~200개 정도 매달고 불을 붙이면 줄을 타고 들어가는 불꽃의 장관이 연출된다. 낙화놀이는 한지 뭉치가 타들어갈 때 나는 소리와 바람에 날리는 숯가루, 그리고 물위에 흩날리는 불빛이 삼박자를 이루는 전통 민속놀이다. 지난 13일부터 9일 간의 일정으로 무주에서 반딧불축제가 열리고 있습니다. 많은 볼거리가 있지만 그 중 가장 멋진 낙화놀이를 두 번째 담아봤습니다. 남대천을 가로지르는 긴 줄에 매달린 뽕나무 숯과 소금을 섞어 만든 심지가 타들어가며 만들어내는 불꽃은 가히 장관이었습니다. 어둠이 내리면서 다리 조형물에 조명이 들어옵니다. 축제 기간 중 무주는 밤의 도시로 변..
온 몸으로 느끼는 무주 반딧불축제 체험이 대세다! 무주 반딧불축제의 체험프로그램들 대한민국은 축제의 나라입니다. 무슨 축제가 그리도 많은지... 물론 알찬 볼거리들로 가득한 축제도 있습니다. 고창 청보리밭축제 같이 있는 그대로를 축제로 승화시킨 경우도 있고, 어떤 경우는 먹고 놀자판도 허다합니다. 특히 이런 축제의 공통점은 특징이 없다는 점입니다. 그 나물에 그 밥이란 얘기지요. 인구 2만 5천 여명에 불과한 무주만 해도 축제가 일곱 개나 됩니다. 무분별한 축제들은 당연한 예산낭비이고 지탄받아 마땅합니다. 이런 축제의 공통점은 체험프로그램이 많다는 것입니다. 체험이 대세란 얘기가 되겠지요. 주최측만의 잔치가 아닌 관광객들이 직접 참여하며 온 몸으로 느낄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이 많다는 것은 바람직한 일이라 할 수 있습니다. <무주 반딧불축..
전나무 숲길이 아름다운 내소사 숲은 희망이다! - 전라북도 부안 능가산 내소사(來蘇寺) 전나무 숲길 숲은 고요하다. 더불어 편안함과 함께 마음 또한 너그러워진다. 숲에 따라 붙는 수식어들 대부분은 ‘어머니 품속‘ 같은 따스함이 묻어난다. “내일 뭐하지?” 따위의 근심걱정은 어느새 숲에 묻히고 만다. 숲이 좋은 이유는 무엇보다도 나무가 뿜어내는 피톤치드(나무가 내뿜는 휘발성 향기)에 있다. 아침 햇살이 숲으로 찾아드는 시간이라면 그 향이 코를 찌른다. 아토피나 알레르기에 좋다는 피톤치드에 박하처럼 머리가 맑아진다. <무더운 여름날 더욱 그리운, 내소사를 다녀왔습니다.> <100년 이상된 전나무 500여 그루가 숲을 이루고 있는 내소사 전나무 숲길> 새소리에 취해 걷다보니 어느새 숲과 한 몸이 되어 있다. 숲의 마력에 빨려들었나보다. 하..
느린 삶 살아가는 슬로시티 증도 사진: 문준경 전도사가 고무신을 신고 전도를 다녔던 노두길 아시아 최초 슬로시티(cittaslow)로 지정 된 증도는 보물섬, 천사의 섬, 꿈의 휴양지, 천국의 섬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린다. 그 중 단연 돋보이는 것은 슬로시티가 아닐까. 삶의 본질에 대한 일대 혁명이라 할 수 있는 슬로시티(cittaslow) 운동은 1999년 이탈리아의 한 작은 도시 ‘그레베 인 키안티’에서 시작되었다. 문명의 이기와 오염원을 몰아내고 삶의 방식을 모두 느리게 바꾼 이 마을에는 첨단 자본주의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백화점이나 자동차를 찾아볼 수 없게 되었다. 전 세계 12개국 101개 도시로 늘어난 슬로시티는 우리나라에도 아시아 최초로 4개 지역이 지정됐다. 그 중 한 곳이 바로 전라남도 신안의 작은 섬마을 증도다...
KTX와 함께 떠나는 반딧불기차여행 무주 반딧불축제 기간동안 KTX 반딧불기차 운행 6월 20일과 21일 두 차례 운행하는 반딧불기차는 광주역 출발입니다. <적상산 산정호수> <적상산 안국사> <주요일정> 광주역 집결 후 승차권수령 광주역 출발 / 서대전역 도착 서대전역 출발 / 적상산 대형주차장 도착 적상산 전망대-적상호-적상사 사고지-안국사 등등 관광 적상산 대형 주차장 축발 / 반딧불 축제장 도착 무주 반딧불 축제장 도착 후 자유시간 <전시이벤트> 반딧불 사계 사진전, 반딧골 시화전, 우표전시, 반딧불축제 12년 이모저모, 반딧불이 그리고 환경사랑 캠페인, 태권도공원 홍보관(전망대) <참여마당> 무주향교체험(전통제사, 전통혼례식), 남대천 뗏목타기 체험, 송어잡이, 농촌체험마을운영(6개 마을), 레프팅 체험, 반딧골 전통놀이 체험마당..
'성지순례 탐방열차'로 떠나는 슬로시티 증도 -1 슬로시티 증도 - 국내최초 '기독교 성지순례열차' 팸투어 다녀왔습니다. <증도는> 1999년 이탈리아의 한 작은 도시 ‘그레베 인 키안티’에서 시작된 슬로시티(cittaslow) 운동은 삶의 본질에 대한 일대 혁명이라 할 수 있다. 마을 사람들은 문명의 이기와 오염원을 몰아내고 삶의 방식을 모두 느리게 바꾸어 놓았다. 결국 이 마을에는 첨단 자본주의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백화점이나 자동차를 찾아볼 수 없게 됐다. 슬로시티는 전 세계 12개국 101개 도시로 늘어났고 우리나라에도 아시아 최초로 4개 지역이 지정됐다. 그 중 한 곳이 전라남도 신안의 작은 섬마을 증도다. 주요일정 (첫쨋날) 용산역-KTX-광주 송정리역-버스이동-사옥도 선착장에서 배로 이동-증도 대초리교회-문준경 전도사 순교지-노두길-태평..
정겨운 초가와 고샅길이 아름다운 외암 민속마을 살아 있는 민속박물관, 아산 외암 민속마을 설 연휴가 끝난 아산 외암 민속마을은 고즈넉했습니다. 고향을 떠나 살던 가족 친지들이 모여 시끌벅쩍했겠지요. 고향에 갈 수 없는, 고향이 사라진 사람들에게는 또 하나의 추억의 장소가 되었을 겁니다. 모두가 떠난 고샅길을 걸으며 유년 시절의 기억을 하나 둘 떠올려 봅니다. 아산시내에서 8km 남쪽 설화산 자락에 자리한 외암마을입니다. 적당한 농토와 주변을 감싼 산세가 편안해 보입니다. 외암민속마을은 : 중요 민속자료 제 236호인 외암마을은 약 500년 전 강 씨와 목 씨 등이 정착하여 마을을 형성했다. 지금의 외암마을은 조선조 선조때 부터 예안 이 씨가 살게되면서 예안 이 씨 집성촌이 되었고, 그 후 예안 이 씨 후손들이 번창하여 많은 인재를 배출하면서 양반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