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 이야기

[무주 옛길] 금강 뒷섬마을 '학교길'

by 눌산 2010. 7. 15.









무주 뒷섬마을 아이들이 학교 다니던 옛길 '학교길'

무주에도 금강이 흐르나요? 가장 많이 듣는 말 중에 하납니다. 물론 흐르지요. 금강 오백리 길 중 가장 아름다운 구간이 무주에서 금산 구간입니다. 금강에서는 래프팅을 하고 강변 옛길을 걷기도 합니다. 향로봉 전망대에 오르면 무주 읍내가 훤히 내려다 보입니다. 또한 구절양장 굽이치는 금강을 만날 수 있습니다. 앞섬마을과 뒷섬마을을 휘감아 흐르는 물돌이는 안동 하회나 예천 회룡포 못지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교길'은 뒷섬마을 입구에서 시작합니다. 길은 자동차가 다닐 정도의 폭으로 풀이 우거져 있기는 하지만 걸을 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대한 층암절벽이 절경을 만들어 냅니다. 아래로는 비단 강 금강이 흐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윙윙거리는 벌소리가 요란합니다. 순간 소름이 돋습니다. 그래도 사진에 담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망초가 흐드러지게 피었습니다. 달맞이꽃은 이제 막 꽃을 피우기 시작합니다. 복분자는 며칠 있으면 먹을만 할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고사를 지나 향로봉으로 향하는 솔숲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 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땀이 줄줄 흐릅니다. 복분자 몇 개 따 먹었는데도 효과가 금방 안나타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발한 뒷섬마을이 보입니다. 강변 길을 따라 걷다 산을 넘는 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향로봉 전망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섬마을과 뒷섬마을을 지나는 금강. 전망 하나는 끝내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주 읍내와 뒤로 적상산이 보입니다. 그 뒤로는 덕유산이고요. 착한 사람 눈에는 적상산 아래 눌산네 집도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찍는 거 좋아하는 한 남자 덕분에 기념사진을 남겨 봅니다. 가운데 어정쩡한 폼이 강제로 찍힌 표시가 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거운 사진기는 꼭 들고 다니면서 사진은 참 없습니다. 앞으론 종종 찍어 둬야 겠습니다. 다시보니 괜찮네요.^^
기념사진 찍는 거 좋아하는 남자한테 하나 배웠습니다. 남는 건 사진 밖에 읍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곧바로 내려서면 약수터입니다. 시원한 약수 한사발에 더위가 싹 가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주 읍내 쪽으로 내려서면 약수터가 나오고, 무주고등학교 교정으로 들어섭니다. '학교길'은 여기서 끝이 납니다.

학교 잘 다녀왔습니다...^^

지난 겨울 '학교길' 자료입니다. -> http://nulsan.net/818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