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春雪

by 눌산 2013. 2. 6.
728x90
반응형




눈 구경 참 오랜만이다.
지난 신정 연휴때 줄줄이 폭설이 내리더니, 한동안 뜸했었다.
그때 내린 눈이 한달 이상 쌓여 있었으니, 춥긴 추웠나 보다.

어젯밤에는 밤새 눈이 내렸다.
소리없이 내린 눈이 10cm는 되겠다.


봄은 멀었지만, 입춘이 지났으니 춘설이다.
물기 가득한 습설이라 나뭇가지마다 소복히 쌓였다.



































복수초가 피었단다.
매화도 피었고, 보길도에는 동백이 한창이란다.
여기저기서 봄 소식이 들여 온다.
봄이 오고 있다.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진작가 최민식을 애도하며  (4) 2013.02.13
벽난로를 사랑하는 다롱이  (5) 2013.02.06
春雪  (2) 2013.02.06
춥다.  (0) 2013.01.05
雪냥이  (2) 2013.01.03
雪國, 눈의 나라 무주  (2) 2013.01.02

댓글2

  • 똥강아지 2013.02.06 13:23

    곧 복수초 찍으러 가시겠네요^^
    답글

  • 셀라 2013.02.07 09:43

    간만에 눈사진 보고 가네요
    눈이 내린모습이 정말 예쁩니다^^
    오늘은 바람이 몹시 차갑네요
    감기 조심하시고 항상 행복하세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