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스콜(squall)

by 눌산 2013.08.06












마른 번개가 10여 분 이어지더니 순식간에 엄청난 폭우가 쏟아진다.

짧게는 10, 길게는 30, 그러다 거짓말처럼 뚝 그친다.

요 며칠 무주 날씨가 그랬다.

뜨거운 열기에 달궈진 지표면에서 상승한 공기가 비구름을 만들면서 일어나는 현상이라고 하는데, 이런 현상을 열대성 '스콜'이라고 한다네.

또 다른 전문가들은 지구 온난화를 지적하기도 한다.

어지러운 세상사 만큼이나 알 수 없는 여름 날씨다.

 

 

서울지역에 그 많은 비가 내리는 동안에도 무주는 가뭄에 가까울 정도로 비가 안와 걱정했는데, 다행이라 해야 되나?

아무튼 이런 소나기도 오늘이 마지막이란다.

내일부터는 폭염이 오신다네.

































절반의 여름이 지났다.

펜션 주인에게 남은 절반의 여름은,





너무 길다
.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물한계곡 아이들  (2) 2013.08.13
'언제나 봄날'의 여름  (0) 2013.08.09
스콜(squall)  (0) 2013.08.06
펜션 주인의 여름  (4) 2013.07.31
다롱아 산책가자~  (4) 2013.07.30
야옹이가 돌아왔다.  (0) 2013.07.11

댓글0